2020년 02월 23일 기사검색  
  경사노위,국적..
  선화주 간 상생..
  인천신항 배후..
  국민의당 충북..
  훈련 통해 건..
  KIFFA, 제16기 ..
  선장 승무경력,..
  올해 러시아 수..
  수산자원관리는..
  Korea P&I,..
  KSS해운, 2019..
  선급, 현대미포..
  해경, 안전과 ..
  “헌혈은 가장 ..
  찾아가는 해양..
  염경두 전국원..
  조희송여수지방..
  이중환 선원복..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한국선급 케이알헬라스(KR Hellas), 국제방폭 인증 서비스 개시

- 국제방폭인증 및 유럽방폭인증을 동시에…인증기간 및 비용 절감 기대 -

한국선급(KR, 회장 이형철)의 자회사인 케이알헬라스(KR Hellas)가 최근 그리스 정부의 도움을 받아 IECEx사무국으로부터 국제방폭인증제도(IECEx Scheme)의 방폭인증기관(ExCB)으로 인정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방폭은 폭발성 위험 환경에서 사용하는 기기의 폭발 피해를 막기 위한 것으로, 국내외에서 잦은 폭발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방폭 인증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케이알헬라스가 인정받은 국제방폭인증제도(IECEx Scheme)는 폭발 위험 지역에 설치․운용되는 제품에 대한 방폭 인증으로, 국제적으로 단일화된 표준 및 인증제도를 통해 방폭 제품의 안전수준을 높이고 국제유통을 활성화하기 위한 가장 공신력 높은 제도이다. 다자간 상호인정에 따라 한국, 그리스를 비롯한 국제방폭인증 제도에 참여하는 35개 국가에서 인정받을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인정 획득을 계기로 방폭장비 제조업체들은 국내에서 시험․평가를 통해 국제방폭인증(IECEx)과 유럽방폭인증(ATEX)을 동시에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그동안 유럽지역에서 통용되는 유럽방폭인증(ATEX)만 가능하였지만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통용되는 국제방폭인증(IECEx) 서비스까지 더해져 방폭장비 제조업체들의 인증 범위가 더욱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이로써 국내 업체들은 케이알헬라스의 One-Stop 방폭인증 서비스를 통해 인증 기간 단축 및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나종신 한국선급 인증원장은 “케이알헬라스가 그리스 최초로 국제방폭인증기관으로 인정받은 것은 지난해부터 그리스 정부를 열심히 설득한 결과로, 국제적으로 우리의 기술력을 인정받은데 의미가 크다.”고 밝히며, “앞으로 한국선급 케이알헬라스는 풍부한 인증 경험과 우수한 시스템을 기반으로 방폭분야에서 최고의 인증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알헬라스는 2008년 CE마크(유럽연합의 통합규격 인증마크) 인증을 위하여 한국선급 자회사로 그리스에 설립되었으며, 보일러 및 압력용기를 포함하여 선박 기자재(MED), 방폭기기류(ATEX) 등 10종 분야에 대한 적합성 평가를 통하여 인증서를 발급하고 있다.
관리자
2020-02-13 15:59:04
전기정한중카페리협회 회장 해양부 출입기자단 간담회개최,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승객 전면중단 난국 타개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기사제보] 가라앉는 부산..
  [기사제보] 항공기 출발이 ..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부음]전영기 한국선급 前..
  [동정]경사노위 해운산업..
  [동정]항만경제학회지 제3..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여수보육원, 삼혜원..
  [동정]㈜KSS해운, 23년 연..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