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3일 기사검색  
  경사노위,국적..
  선화주 간 상생..
  인천신항 배후..
  국민의당 충북..
  훈련 통해 건..
  KIFFA, 제16기 ..
  선장 승무경력,..
  올해 러시아 수..
  수산자원관리는..
  Korea P&I,..
  KSS해운, 2019..
  선급, 현대미포..
  해경, 안전과 ..
  “헌혈은 가장 ..
  찾아가는 해양..
  염경두 전국원..
  조희송여수지방..
  이중환 선원복..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바다에서 무단으로 기름 옮긴 외국적 유조선 4척 검거
대한민국 영해 외측에서 적재화물을 무단으로 옮기다 해경에 적발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10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조성철)는 ″9일 오후 2시15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직도 서방 약 26.9km 해상에서 2,878t급 화물선 A호(선장 K,50세)와 5,038t급 화물선 B호(선장 R,50세)를 해양환경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두 선박은 모두 러시아 국적의 유조선으로 대한민국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 내에서 기름(油)을 옮기는 작업을 하려면 관계기관에 신고해야 하지만 이를 어긴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7일에도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40.7km 해상에서 중국 대련항을 출항한 마셜제도 국적 3만t급 유조선 A호와 러시아 국적 3천t급 유조선이 만나 허가 없이 기름이송 작업을 하다 해경 경비함에 적발됐다.

이 선박들은 행정서류를 피하고 운송료와 항만시설사용료 등을 아끼기 위해서 신고 없이 작업한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선박에서 다른 선박으로 기름을 이송하기 위해서는 파도와 너울의 영향을 받지 않는 항계 내에서의 작업이 안전하며, 관계기관에서 작업구역을 사전에 파악하고 있어 만약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한 방제작업이 가능하다.

하지만 미신고 작업도중 ′기름 유출′과 같은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사고사실을 숨기고 도주할 우려가 매우 높다는 것이 해경 측의 설명이다.

조성철 군산해양경찰서장은 ″해상에서 선박 간 기름이송 작업은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매우 높은 작업으로 사전에 반드시 관계기관에 신고를 해야 한다″며 ″해양오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해상교통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강력한 단속을 이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해상에서 신고 없이 기름 이송작업을 실시할 경우 해양환경관리법에 의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관리자
2020-02-10 15:09:33
전기정한중카페리협회 회장 해양부 출입기자단 간담회개최,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승객 전면중단 난국 타개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기사제보] 가라앉는 부산..
  [기사제보] 항공기 출발이 ..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부음]전영기 한국선급 前..
  [동정]경사노위 해운산업..
  [동정]항만경제학회지 제3..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여수보육원, 삼혜원..
  [동정]㈜KSS해운, 23년 연..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