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기사검색  
  53명의 귀중한 ..
  KSA, 창립 70주..
  부산항 선박안..
  퀴네앤드나겔 (..
  시장 혼란 우려..
  MI, 2019년 8월..
  목포해수청, 해..
  정부가 인증한 ..
  해수부, 세계수..
  팬스타테크솔루..
  대한해운, ‘SM..
  한국선급 케이..
  추석 연휴, 안..
  2019년 해양안..
  해양환경공단, ..
  오운열해양정책..
  한기준중앙해심..
  김희갑해양환경..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대한해운, ‘SM VENUS1’호 명명식 개최
해운, 조선, 정유업계 상생의 문 활짝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최근 전남 영암에 위치한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재화중량 30만톤 규모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 Carrier) 명명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SM그룹 우오현 회장, 그룹 경영관리본부 최승석 부회장, 해운 총괄 김칠봉 부회장 등 회사관계자와 GS에너지 허용수 대표이사, 현대중공업 가삼현 대표이사, 현대글로벌서비스 정기선 대표이사,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대표이사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GS에너지 허용수 대표의 부인인 정혜신 여사가 대모로 나섰으며 선박의 이름은 'SM VENUS1'호로 명명하였다. ‘SM VENUS1’호는 향후 5년간 GS칼텍스가 세계 각지에서 구입한 원유를 한국까지 운송한다.
대한해운은 1976년 전용선 사업을 시작한 이래 GS칼텍스와는 처음으로 2척의 원유 운송 장기계약을 체결하였으며, 국내 기간산업의 주요 원자재인 LNG, 철광석, 석탄, 니켈, 자동차 운송에서 원유 운송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중이다.우오현 회장은 명명식에서 “금번 선박은 대한해운이 GS칼텍스의 원유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는 첫 번째 선박으로 의미가 깊다.”며, “SM그룹의 해운 3사인 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이 함께 노력하여 세계적인 해운 그룹으로 그 위상을 떨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칠봉 해운 총괄 부회장은 “산업은행 등 금융기관들과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는 한편 “이종산업간 동반성장의 모범사례가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김철민기자>


관리자
2019-09-10 07:10:50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기사제보] 골든레이호 23..
  [기사제보] 생활물류서비스..
  [기자수첩] 평생 ‘꽃길만 ..
  [기사제보] 복지포인트는 ..
  [사설칼럼] 여수항공동순번..
  [기자수첩] 대저해운,평택/..
  [동정]해수부노조 세종시 ..
  [동정]한국해양대 2020학..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부음]이인수이사장빙모상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찌르본 연안쓰레기..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