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목포해수청, 청..
  송도 해상 케이..
  여수광양항만공..
  케이엘넷, 제13..
  ASEAN 교통공무..
  DHL 동향 보고..
  IPA-수협은행, ..
  원양어업 예비 ..
  총허용어획량 ..
  대한해운, IMO ..
  국내 항구 유일..
  태국 선주사 초..
  광양항 항만 근..
  군산해경, 여객..
  한국해양대, 제..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운업계 수은의 선박금융 확대 환영 입장

수출입은행,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선박금융 확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8년 국내외 선사에 대한 선박금융지원에서 국적선사 비중이 약 60% (7,927억원), 해외선사가 약 40% (5,241억원)로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수은의 선박금융 지원 비중에서 국적선사가 해외선사를 앞선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해외선사(수출선)에 대한 선박금융 지원비중이 확대되었지만, 2016년 이후 국적선사의 경쟁력 복원을 위해 점차 한국해운에 대한 선박금융 지원도 증가해 왔다.
이는, 금년 4월에 정부가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는 등 범정부 차원에서 한국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많은 지원정책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출입은행도 한국해운 재건을 위한 동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은 수년전부터 국적선사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지원확대 요청에 따라 국내선사 지원비중이 크게 늘어난 점을 환영하며, 이와 같은 정책기조에 적극적인 지지입장을 밝히면서 국내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속에 우리 해운산업 재건이 반드시 성취될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이에, 수출입은행 권우석 본부장은 “2016~17년 조선사 수주 절벽으로 해외선주에 대한 금융지원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측면도 있지만, 앞으로 한국해운산업의 조속한 재건과 국내 선순환 구조 확립을 위해 균형 잡힌 선박금융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는 의견을 피력했으며, 이와 같은 움직임은 해운-금융이 상생하여 산업발전을 도모하는 좋은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관리자
2019-01-02 17:34:29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사제보] 부산신항 더 이..
  [사설칼럼] 공동순번제로전..
  [기사제보] 선박이 침몰하..
  [사설칼럼] 청와대논공행상..
  [기사제보] 정태길 선원노..
  [기사제보] 대산항 예선업..
  [동정]해양진흥公, 제3차 ..
  [동정]국립중앙도서관과 O..
  [동정]목포해대 승선실습 ..
  [동정]해양과학 조사의 해..
  [인사]한국선주협회 인사..
  [인사]농어업.농어촌특별..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