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8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여수광양항만공..
  중국 상하이에..
  KN InteriorCha..
  DHL 코리아, 5..
  DHL 코리아, 20..
  한국국제물류협..
  케이엘넷, 머스..
  전국해운노동조..
  선박안전기술공..
  삼부해운, 케미..
  전국해운노조협..
  해수부, 고수온..
  IPA, 인천시민..
  재난적 해양오..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12회 마린머니 한국선박금융포럼(Korea Ship Finance Forum)
“글로벌 해운시장 전망, IMO환경규제 대응 위한 금융지원 논의”

Marine Money Asia사가 한국수출입은행,한국산업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와 공동으로 주최한 제12회 한국선박금융포럼(Korea Ship Finance Forum)이 11월 1일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개최됐다.해운,조선 및 금융전문가 200여명이 참석해 글로벌 해운시장의 향후 전망과 선박금융 관련 이슈 등 최신 동향을 소개하고, 참가자간의 국제적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이번 포럼은 케빈오츠(Kevin Oates, 마린머니 아시아대표)의 개회사와 이준승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과 이도열 해양금융종합센터장의 환영사 순으로 시작됐다. 케빈오츠 대표는 최근 10년동안 이어졌던 글로벌 조선 불황이 조금씩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작금의 상황은 새로운 부활을 위한하나의 과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준성 실장은 10년 후에는 부산시가 해양금융의 중심지로 우뚝 설 것이라고 예측하며,이번 포럼을 비롯하여 해양진흥공사 출범,한국해양대학교 선박금융대학원 설립 등과 같은 노력이 그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도열 센터장은 올해는 수년간 선박 수주 감소에서 벗어나 새로운 기지개를 감지할 수 있는 한 해였다고 분석하며,대한민국 해양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선박금융 지원을 보다 확대하고,국내외 해양산업 관련 기관들과 선박금융 파트너쉽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또한 해양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발맞추어 시장이 필요로 하는 새로운 금융상품을 개발하겠다고 밝히며 고부가가치 친환경선박 건조와 황산화물 저감장치 장착 등을 예로 들었다.
환영사에 이어오전 세션에서는 조규열 한국해양진흥공사 본부장, 박호철 부산항만공사 실장, 문병일 한국선주상호보험 전무이사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조규열 본부장은해양산업 재건 및 세계 5대 해운강국으로 도약을 위한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역할과 목표를 구체적으로 밝히며,금융지원의 대상을 보다 확대하기 위해 공사 자체적으로 기업신용평가 기준을 개발하여 적용하겠다고 말했다.특히 선박 평형수 처리장치 및 황산화물 저감장치는 설치 여부가 선박의 자산적 가치와는 무관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선박금융의 관점으로접근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하며,공사가 선화주상생펀드와 같은 제도를 활용하여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박호철 실장은 우리나라의 지정학적인 특성과 부산항의 지리적인 이점을 강조하며, 우리나라 해양산업의 미래성작동력의 기반을 만들기 위해서는싱가폴처럼 단일의 항만관리체제를 부산항 및 부산신항에도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그리고 선박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의 하나로 선박연료로서의 LNG를 보급할 수 있는 기지를 부산항에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문병일 전무이사는 최근 선주배상책임보험시장의 변화를 분석하였다.규모의 경제를 이루기 위해국제적인 보험회사 및 보험브로커들이 합병하고 있고,머스크사는 자체적인 보험시스템을 모색하여 IG P&I 카르텔의 시장주도권에 반기를 들고 있다고 전했다.그뿐만 아니라 Korea P&I Club과 Standard Club의 제휴와 유사한 콜라보레이션이 해양보험시장 곳곳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기존의 IG P&I Club들도 보험사업부문을 다각화하는 전략을 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다수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한 다양한 토론들도 이루어졌다. 오전에는 국제해사기구의 2020년 황산화물 규제에 대한 대응책 및 그에 따른 잠재적 부담에 대해서삼성중공업,한진중공업, 한국가스공사,로이즈선급의 전문가들이 열띤 토론을 벌였고,선박 황산화물 저감장치 설치비용의 재원조달 방식에 대해 한국무역보험공사,현대글로벌서비스,시티은행,노르웨이 GIEK사의 실무자들이 논의하였다.
오후에는 컨테이너박스 구매자금 조달에 관하여 DVB Bank, ING Bank 등 해외 금융기관의 전문가들이 토론하였는데,이는 전세계적으로 초대형 컨테이너선들이 도입되면서 컨테이너박스 구입비용의 규모도 대폭 증가하였기 때문이다.그리고 선박금융분야에서 국제적인 은행들과 우리나라의 은행들의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루어졌는데,여기에는 한국무역보험공사,부산은행,수협은행,Standard Chartered Bank, 네덜란드의 ABN AMRO은행,독일의 DVB Bank가 참여하여 실질적인 해운조선산업 재건의 방안에 대하여 모색하였다.
관리자
2018-11-06 18:00:22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문병일전무이사..
  [기자수첩] 김영춘장관, 해..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동정]정태길선원노련위원..
  [인사]해양부부이사관승진
  [동정]㈜보양사, 한국해양..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AFSRK 회원사 신규 ..
  [동정]사회적 가치 실현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