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기사검색  
  2019년 해수부 ..
  현직 항해사 최..
  부산항 북항 재..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한강하구 남북 ..
  IPA, 종합물류..
  국회의장 “CJ..
  선박안전기술공..
  해양교통안전 ..
  우리 기술로 개..
  극지의 새 미래..
  한국해양대, 제..
  “충무공 이순..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박주현 의원, 추석 상에서 사라져 가는 배...10년 간 49.4% 감소

- ‘학교 과일급식’ 등 소비를 통한 생산량 증가...‘수급조절’ 필요

열대과일인 바나나 3,100%, 망고 81.6%로 생산량이 급증했지만, 전통과일인 배의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의 소비를 늘려 생산량을 증가시키고, 이를 통한 과수농가의 소득향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부터 2018년 8월까지 과수 재배면적에서 배는 18,277ha→10,302ha로 △43.6%(7,975ha) 감소했고, 사과는 30,006ha→33,234ha로 10.8%(3,228ha) 증가했고, 생산량에서 배는 470,745톤→ 238,014톤으로 △49.4%(232,731톤) 감소했지만, 사과는 470,865톤→ 576,369톤으로 22.4%(105,504톤) 증가했다.

이렇게 공급이 감소하고 있음에도, 수요 감소로 인해 가격이 하락하고 있어 농민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따라서 배의 소비를 향상하기 위한 농식품부의 품종개량 등 연구와 과수농가의 품종갱신을 통한 배의 상품성 향상이 필요하다.

2008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적인 배의 재배면적은 제주 22ha→0ha(△100%), 울산 1,027ha→361ha(△64.8%), 경남 1,515ha→585ha(△61.4%), 충북 943ha→405ha(△57.1%), 서울 41ha→19ha(53.7%) 순으로 감소했다.

사과의 재배면적은 대구 143ha→56ha(△60.8%), 대전 29ha→12ha(△58.6%), 경기 335ha→316ha(△5.7%) 순으로 감소했다.

반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열대과일의 재배면적과 생산량은 각각 망고 16.5ha→32.2ha(95.2%↑), 253톤→309.9톤(22.5%↑), 바나나 1.6ha→15.5ha(868.8%↑), 23톤→736톤(3100%↑)으로 폭등했다.

박주현 의원은 “우리 전통과일인 배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반 토막 났다는 사실에서 놀랐다. 이것은 쌀 소비촉진과 마찬가지로 학교 과일간식 등 배 소비촉진을 통해 풀어야 할 수급문제”라며, “배 소비량의 70%가 명절에 사용된다는 점에서 수요를 늘리기 위해서는 소비자 취향에 맞는 다양한 품종개량 연구와 전통적으로 기관지에 좋다는 배의 효능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09-21 14:42:32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사설칼럼] 국정감사때 단..
  [기사제보] 부산항 근로자 ..
  [동정]IPA , 연구개발 전..
  [동정]해수부 조일환 과장..
  [동정]부산항만공사, 제12..
  [동정]해양환경공단, 201..
  [동정]부산 중앙동 SM상선..
  [동정]2019년도 과학교사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