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4월 컨..
  스마트 해상물..
  선박통항 해역..
  IPA 전문자문단..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국내산 농축수..
  군산해경, 무허..
  해사위험물검사..
  해수부, 2019년..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박주현 의원, 추석 상에서 사라져 가는 배...10년 간 49.4% 감소

- ‘학교 과일급식’ 등 소비를 통한 생산량 증가...‘수급조절’ 필요

열대과일인 바나나 3,100%, 망고 81.6%로 생산량이 급증했지만, 전통과일인 배의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의 소비를 늘려 생산량을 증가시키고, 이를 통한 과수농가의 소득향상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8년부터 2018년 8월까지 과수 재배면적에서 배는 18,277ha→10,302ha로 △43.6%(7,975ha) 감소했고, 사과는 30,006ha→33,234ha로 10.8%(3,228ha) 증가했고, 생산량에서 배는 470,745톤→ 238,014톤으로 △49.4%(232,731톤) 감소했지만, 사과는 470,865톤→ 576,369톤으로 22.4%(105,504톤) 증가했다.

이렇게 공급이 감소하고 있음에도, 수요 감소로 인해 가격이 하락하고 있어 농민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따라서 배의 소비를 향상하기 위한 농식품부의 품종개량 등 연구와 과수농가의 품종갱신을 통한 배의 상품성 향상이 필요하다.

2008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적인 배의 재배면적은 제주 22ha→0ha(△100%), 울산 1,027ha→361ha(△64.8%), 경남 1,515ha→585ha(△61.4%), 충북 943ha→405ha(△57.1%), 서울 41ha→19ha(53.7%) 순으로 감소했다.

사과의 재배면적은 대구 143ha→56ha(△60.8%), 대전 29ha→12ha(△58.6%), 경기 335ha→316ha(△5.7%) 순으로 감소했다.

반면,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열대과일의 재배면적과 생산량은 각각 망고 16.5ha→32.2ha(95.2%↑), 253톤→309.9톤(22.5%↑), 바나나 1.6ha→15.5ha(868.8%↑), 23톤→736톤(3100%↑)으로 폭등했다.

박주현 의원은 “우리 전통과일인 배 재배면적과 생산량이 반 토막 났다는 사실에서 놀랐다. 이것은 쌀 소비촉진과 마찬가지로 학교 과일간식 등 배 소비촉진을 통해 풀어야 할 수급문제”라며, “배 소비량의 70%가 명절에 사용된다는 점에서 수요를 늘리기 위해서는 소비자 취향에 맞는 다양한 품종개량 연구와 전통적으로 기관지에 좋다는 배의 효능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09-21 14:42:32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해양환경공단, 지역..
  [동정]대한민국 중소기업 ..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제7회 부산항 협력..
  [동정]연평도서 찾아가는 ..
  [동정]BPA, 제22회 한국로..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