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현장영업 강화 ..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위험에 처한 해..
  감포항감은사지..
  여수해수청, 국..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평택항 미래 지속성장 위한 로드맵 마련
항만 물류 활성화 촉진 IR 강화
도내 기업 국제물류 지원 확대
인프라 구축 및 이용 편의 지속 제고

경기도 유일의 국제무역항이자 수도권 관문항으로 대중국 교역 중심항만을 넘어 아세안 시장 확대까지 뻗어 나가고 있는 평택항. 평택항 물류 활성화를 이끌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는 곳이 있다. 바로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는 국가 및 지역경제 발전이라는 목적으로 2001년 출범한 이후 평택항이 전국 자동차 수출입 처리 1위, 사상 첫 컨테이너 물동량 60만TEU 돌파, 동남아 신규항로 개설, 배후단지 활성화 등을 이끌며 평택항을 동북아물류 중심의 국제무역항으로 발전시키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왔다.

경기평택항만공사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지난 9월 민간기업 출신 황태현 사장이 취임한 이후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마스터 플랜을 마련하며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는데 온 노력을 펼치고 있다. 황 사장은 서울대 상과대학을 졸업하고 현대중공업, 포스코 등을 거쳐 포스코건설 대표이사를 역임하고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으로 취임한 경영의 전문가다.

지난 20일 황태현 사장은 해운물류전문지 기자단을 평택항으로 초청해 평택항 미래 지속발전을 위한 운영 계획 등을 공유했다. 평택항의 물류 경쟁력과 더불어 올해 첫 실시한 물류지원 정책 등을 소개하며 평택항의 발전가능성을 강조했다.

황 사장은 “천혜의 입지조건을 갖춘 평택항은 인근 산업단지와 광활한 배후단지 개발에 따른 물동량 증가와 해운물류서비스의 글로벌화 요구로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되는 항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평택항의 주요 교역국은 단연 중국이다. 하지만 새로운 성장동력을 지속 발굴하고 아세안(베트남․태국 등) 지역 등과의 물류확대는 물론 상호협력 방안을 마련해 나가며 평택항의 글로벌 물류중심 기지로 다져가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한 지속성장 전략 로드맵을 수립해 단계별 플랜을 전개해 가고 있다. 또한 경기평택항만공사가 공기업으로서 공공성과 수익성의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 강소기업으로 육성해 나아가 지역경제와 국가경제 발전에 앞장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후단지 조성 등 항만인프라 구축을 통한 물류 활성화 촉진과 도내 중소수출입 기업의 국제물류 활동을 지원하고 이용 편의성을 높여 나가는데 관계기관과 함께 노력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항만배후단지 2-1단계 개발사업에 대해 공기업으로서 공공성과 수익성을 균형 있게 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유관기관과 기업, 학계와 손잡고 핵심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와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콜드체인 시장 확대를 꼽았다. 전 세계 신선제품의 교역량 증가와 기술 발전을 통해 신선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점을 주목했다. 글로벌 콜드체인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15% 달할 정도로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평택항에서 최대 교역국인 중국내 콜드체인 시장 규모가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는 점도 기회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평택항의 경우 채소 및 과일, 전과류, 커피, 곡물의 비중이 높고 신선물류센터 등이 지속 마련되고 있어 향후 새로운 마켓을 다져가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이를 위한 콜드체인 서플라이 체인을 강화해 중국 및 동남아 시장 확대를 꾀할 계획임을 밝혔다.

그는 또 “주요고객인 국내외 선사 및 화주, 포워더를 대상으로 IR활동을 강화하고 주요 교역국과의 국제교류를 적극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평택항만의 차별화된 지원정책과 강점을 지속 개발하고 육성해 독자적인 운영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항만공사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공사 내부적으로는 올해 용역직의 정규직 전환을 마쳤으며, 더 큰 도약을 위해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중기 경영 전략 마련 등을 통해 제 2도약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마련했다. 또한 지역사회와 함께 동반성장을 이끌고 공유가치창출(CSV) 지속 전개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평택항을 글로벌 물류중심 기지로 육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며 더불어 사회적 가치창출에 앞장서 지역사회와 함께 지속가능한 평택항 발전을 이끌어 국가 및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해 나가는데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인터뷰 이후 기자단은 평택항 항만안내선에 승선해 컨테이너 및 여객 부두와 올해 초 개장한 자동차 부두 등 평택항 전반을 둘러봤다. 특히 2022년 완공 예정인 평택항 신규국제여객부두에 큰 관심을 보이며 평택항 물류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관리자
2018-06-21 16:47:57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한국선급 이정기 회..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노사공동 사회복지..
  [동정]KMI, 한일 대륙붕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