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1일 기사검색  
  부산해수청,제..
  IPA, 재난관리..
  신남방정책 핵..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제..
  장외발매소 입..
  국동항 수변공..
  박주현 의원, ..
  선원노련 정태..
  바다가 우리의 ..
  남해어업관리단..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곡물 해상운임 동향과 전망
정영두(캠코선박운용 부장)

브라질의 철광석 수출이 내륙 운송 차질과 홍수 등의 영향으로 저조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하반기 수출은 회복세를 보이며 대형선 운임 상승 압력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석탄의 경우 인디아의 원료탄 수입 증가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1분기에 중국의 연료탄 수입 증가세가 나타났으나 최근 들어 수입이 점차 감소하고 있고 하반기 물동량 또한 크게 증가하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7/18 시즌 대두를 포함한 곡물 물동량은 전 시즌 대비 ‘2.9%(1,370 만톤)’ 증가한 ‘4.86 억톤’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옥수수 물동량 증가 폭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

한편 ‘U.S.D.A’가 이번 달에 처음으로 2018/19 시즌 곡물 물동량 전망치를 발표했는데, 대두를 포함한 전체 곡물 물동량이 현재 시즌 대비 ‘4.1%(1,980 만톤)’ 증가하며 물동량이 ‘5억톤’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금년 건화물 물동량은 전년 대비 ‘2.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하반기에 물동량 증가폭이 커지며 시황 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선복량의 경우 해체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전망치가 계속 상향 조정되고 있으나 예년 대비 낮은 선복 증가율을 기록할 전망이다.

최근 건화물선 시황은 4월 들어 철광석 운임이 빠르게 상승했으
나 5월 중순 이후 조정세가 나타나고 있으며 금년 수급 여건이 개선되고 있어 하반기로 갈수록 시황 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곡물 해상운임은 US Gulf 선적 기준으로 톤 당 ‘$41.25’선을 기록 중으로 용선료 하락에도 불구하고 연료유가 상승으로 인해 하락이 제한되고 있으며, 현재 나타나는 용선료 하락이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향후 운임 상승과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철광석 물동량 추이와 전망

금년 전 세계 철광석 물동량은 전년 대비 '2.6%(3,800 만톤)' 증가한 ‘15.1 억톤’으로 전망되며 전월 대비 전망치가 ‘90 만톤’ 하향 조정되었다.

지난 4월 중국의 조강 생산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항만 재고가 점차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4월까지 중국의 철광석 수입량은 전년 동기 대비 비슷한 수준에 머물러 있으나 현재 나타나고 있는 철강 생산 증가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금년 하반기 철광석 수입량은 증가세를 보이면서 금년 전체 수입량이 전년 대비 ‘2.8%(2,960 만톤)’ 증가할 것으로 ‘Clarkson’이 전망하였다.

내륙 운송 차질과 홍수 등의 영향으로 금년 상반기 브라질의 철광석 수출이 저조한 모습을 보임에 따라 ‘Clarkson’이 금년 수출 전망치를 전월 대비 ‘950 만톤’ 가량 크게 하향 조정하였다. 그러나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된 S11D 광산 프로젝트에 힘입어 금년 생산량 전망치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고 이에 따라 금년 하반기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대형선 시황 상승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며, ‘SSY’ 또한 브라질의 하반기 철광석 수출이 상반기 대비 ‘18.3% (3,260 만톤)’ 가량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 석탄 물동량 추이와 전망

2018년 전 세계 석탄 물동량은 ‘12.3 억톤’으로 연료탄 물동량 전망치가 전월 대비 ‘100 만톤’ 가량 소폭 하향 조정되었다.

인디아의 원료탄 수입이 강세를 보이며 금년 수입량이 전년 대비 ‘10.2%(53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년 1분기 수입량 또한 ‘1,400 만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 가량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금년에는 일본을 제치고 세계 1위 원료탄 수입국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중국의 1분기 원료탄 수입량은 전년 동기 대비 ‘32%’ 감소하며 ‘700 만톤’에 그쳤던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는 동절기 감산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중국의 원료탄 수입 감소와는 달리 연료탄 수입은 강세를 보이며 1분기 수입량이 전년 동기 대비 ‘45%’ 가량 크게 증가한 ‘5,800 만톤’을 기록하였다. 그러나 최근 석탄 가격 상승을 경계한 중국 정부가 발전소들에게 연료탄 수입 자제를 요청하는 동시에 자국 내 석탄 생산량 또한 늘고 있어 하반기 수입이 크게 늘지는 못할 것으로 ‘Clarkson’이 전망하였다.

한편 ‘SSY’에 따르면 금년 하반기 전 세계 석탄 물동량이 상반기 대비 ‘3.0% (1,08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호주와 남아프리카의 수출이 각각 ‘5.4%(530 만톤)’와 ‘5.3%(200 만톤)’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한편 인도네시아의 수출 또한 ‘2.3%(36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소맥 물동량 추이와 전망

2017/18 시즌 소맥 물동량은 전 시즌 대비 ‘0.8%(140 만톤)’ 증가한 ‘1.84 억톤’으로 전망되며 전월 대비 전망치가 ‘60 만톤’ 하향 조정되었다. 한편 2018/19 시즌 물동량은 ‘1.88 억톤’으로 현재 시즌 대비 ‘2.1%(390 만톤)’ 증가할 것으로 ‘U.S.D.A’가 전망하였다.

러시아의 소맥 생산 증가에 힘입어 2017/18 시즌 수출량이 전 시즌 대비 ‘42.0%(1,17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2018/19 시즌 수출은 현재 시즌 대비 ‘7.6%(300 만톤)’ 감소할 전망이나 여전히 세계 1위 수출국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유럽 지역의 경우 2017/18 시즌 수출이 생산 감소와 러시아와의 경쟁 심화로 ‘12.1%(330 만톤)’ 감소할 전망이나 2018/19 수출량은 ‘2,900 만톤’으로 현재 시즌 대비 ‘20.8%(500 만톤)’ 가량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7/18 시즌 미국과 호주의 소맥 생산이 크게 감소하면서 현재 시즌 수출량 또한 각각 ‘18.6%(550 만톤)’와 ‘27.5%(610 만톤)’ 감소가 예상된다. 2018/19 시즌에는 양 국가의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서며 미국의 소맥 수출이 ‘2,500 만톤’으로 현재 시즌 대비 ‘4.2%(100 만톤)’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동시에 호주의 수출 또한 ‘6.3%(10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18/19 시즌 캐나다의 소맥 수출 또한 ‘3.1%(70 만톤)’ 가량 소폭 증가하는 반면 흑해 연안 우크라이나와 터키의 수출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 옥수수(잡곡) 물동량 추이와 전망

2017/18 시즌 전 세계 옥수수 물동량은 전 시즌 대비 ‘6.0%(850 만톤)’ 증가한 ‘1.50 억톤’으로 전망되며 전월 전망치가 그대로 유지되었으며, 2018/19 시즌 물동량은 ‘1.58 억톤’으로 현재 시즌 대비 ‘4.9%(730 만톤)’ 증가할 전망이다.

미국의 2017/18 시즌 옥수수 생산이 전 시즌 대비 ‘3.6%(1,380 만톤)’ 감소 하였으나 수출량은 ‘2.6%(150 만톤)’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동시에 금월 전망치 또한 전월 대비 ‘100 만톤’ 상향 조정되었고, 이에 따라 미국의 옥수수 재고는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2018/19 시즌 미국의 옥수수 수출은 우크라이나, 러시아, 남미 국가들과의 경쟁이 심화되며 현재 시즌 대비 ‘7.0%(400 만톤)’ 가량 크게 감소할 것으로 ‘U.S.D.A’가 전망하였다.

세계 2위 옥수수 수출국인 브라질의 경우 옥수수 작황이 좋지 않아 2017/18 시즌 생산량이 크게 감소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수출 여력 또한 줄어들며 동 시즌 수출 전망치가 ‘200 만톤’ 하향 조정되었다. 그러나 2018/19 시즌 수확량이 사상 두 번째로 좋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내년 수출은 다시 증가세롤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접국인 아르헨티나는 옥수수 수출 강세가 계속 이어지며 금월 2017/18 시즌 수출 전망치가 ‘100 만톤’ 상향 조정되었으며 2018/19 시즌 수출 또한 현재 시즌 대비 ‘8.0%(20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대두 물동량 추이와 전망

2017/18 시즌 대두 물동량은 전 시즌 대비 ‘2.5%(370 만톤)’ 증가한 ‘1.51 억톤’으로 전망되며 전망치가 전월 대비 ‘90 만톤’ 가량 상향 조정되었다.

이번 달에 브라질의 대두 생산 전망치가 다시 ‘200 만톤’ 상향 조정되는 등 생산 강세가 이어지면서 2017/18 시즌 수출이 전 시즌 대비 ‘16.1%(1,020 만톤)’ 가량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동시에 금월 수출 전망치 또한 ‘20 만톤’ 상향 조정 되면서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이 거의 ‘50%’에 근접하였다. 한편 브라질의 2018/19 시즌 대두 수출량은 현재 시즌 대비 ‘1.4%(100 만톤)’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의 경우 2017/18 시즌 대두 수출량이 ‘5.0%(300 만톤)’ 감소할 것으로 보이나 2018/19 시즌 수출량은 약 ‘6,230 만톤’으로 현재 시즌 대비 ‘10.9%(612 만톤)’ 가량 크게 증가할 것으로 최근 ‘U.S.D.A’가 전망치를 발표하였다.

아르헨티나는 가뭄의 여파가 계속되며 현재 시즌 대두 생산 전망치가 또다시 ‘100 만톤’ 하향 조정되었고 2017/18 시즌 수출 또한 ‘40.2%(280 만톤)’ 감소할 전망이며 오히려 인접 국가인 우루과이로부터 대두 수입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2017/18 시즌 중국의 대두 수입량은 전 시즌 대비 ‘3.7%(350 만톤)’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2018/19 시즌 수입량은 현재 시즌 대비 ‘6.2%(600 만톤)’ 증가하면서 사상 최초로 1억톤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 건화물 물동량 추이와 전망(종합)

금년 전 세계 건화물 해상 물동량은 ‘52.41 억톤’으로 전년 대비 ‘2.5%(1.28 억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전월 대비 전망치가 ‘400 만톤’ 하향 조정되었다.

‘SSY’에 따르면 1분기 전 세계 주요 건화물(철광석, 석탄, 곡물, 대두, 철강, 비료 등) 물동량이 ‘7.46 억톤’으로 전 분기 대비 ‘7.4%(6,000 만톤)’ 감소하였다. 이는 브라질의 내륙 운송 설비 고장과 홍수 등으로 철광석 물동량이 ‘11.5% (4,190 만톤)’ 감소했던 것이 주요한 원인이며 연료탄 물동량 또한 ‘5.1%(970 만톤)’ 감소했으며 곡물 또한 소맥과 대두(대두박 포함) 물동량 또한 각각 ‘11.1%(450 만톤)’과 ‘9.7%(430 만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금년 2분기 물동량은 1분기 대비 ‘6.6%(4,960 만톤)’ 증가하며 ‘8 억톤’에 근접할 것으로 동 기관이 전망하였으며 철광석 물동량이 ‘8.1%(2,620 만톤)’ 증가하면서 전체 물동량 증가세를 주도하는 가운데 대두(박) 물동량 또한 ‘37.6%(1,51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편 연료탄 물동량은 소폭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3분기와 4분기 물동량이 각각 ‘8.25 억톤’과 ‘8.36 억톤’으로 하반기 물동량이 상반기 대비 ‘1.18 억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년에도 이른바 상저하고(上低下高) 현상이 반복될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미국의 보호 무역주의 강화’ 등 불안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동 기관은 언급하였다.

▮ 건화물선 선복량 추이와 전망

‘Clarkson’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건화물선 선복량은 ‘8.36 억톤’으로 전년 말 대비 ‘2.3%(2,680 만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며 전망치가 조금씩 상향 조정되고 있다. Cape 선복 증가율이 전월 ‘2.8%’에서 이번 달에는 ‘3.0%’로 소폭 상향 조정되었으며 이는 해체 감소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되며 P’max 와 S’max 선복 증가율은 동일한 ‘1.8%’선으로 전망된다.

지난 4월 Cape 선형의 신조 인도량은 ‘2척(61 만톤)’으로 전월 ‘4척(104 만톤)’과 전년 동기 ‘9척(188 만톤)’ 대비 크게 감소하였으나 선복 해체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으면서 선복 순증감은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하였다. P’max 선형 또한 4월에 해체가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신조 인도량이 ‘5척(41 만톤)’으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하였다. 종합해 보면 건화물선의 신조 인도량이 예년 대비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으나 지난 4월 전체 건화물선의 해체량이 ‘7 만톤’으로 2008년 이후 약 10년 래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순증감은 다소 높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볼 수 있다.

반기 시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남아 있어 노후 선복을 가진 선주들이 선박 해체를 최대한 지연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금년 말까지는 해체량이 계속 저조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해상운임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 건화물선 시황 추이와 전망

2018년 4월 29일 현재 건화물선 운임 지수는 ‘1,057 pt’로 5월 중순 이후 빠르게 하락하고 있으나 전년 동기 ‘878 pt’와 같은 시기 5년 평균값인 ‘765 pt’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중국의 철강 감산이 종료됨에 따라 철광석 재고 확보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Cape 용선료가 지난 4월 초 약 ‘$7,000’선을 저점으로 5월 초까지 약 한 달 사이에 세 배 가량 상승하였다. 이후 브라질 철광석 내륙 운송 차질과 철광석 가격 안정에 따른 영향으로 철광석 운임이 빠르게 하락하면서 현재 Cape 용선료는 다시 ‘$10,000’선에 근접하였다. P’max 시황은 다소 등락은 있었으나 3월 이후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이며 용선료가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는데 예년 대비 남미 곡물 출하가 더딘 상황에서 2분기 들어 석탄 물동량 또한 저조한 것이 운임 하락의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된다.

‘Clarkson’ 전망치를 기준으로 금년 수급 여건을 살펴보면 금년 항해 거리를 감안한 건화물선 수요 증가율이 ‘3.3%’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한편 선복 증가율은 ‘2.3%’선에 그치면서 수급 개선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더하여 하반기에 철광석과 대두를 중심으로 물동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시황 상승 압력이 점진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 곡물 해상운임 추이와 전망

2018년 5월 말 기준 ‘US Gulf/China’ 곡물 해상 운임은 톤 당 ‘$41.25’선으로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전년 동기 대비 ‘$6.7’ 가량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PNW/China’ 운임은 전월 대비 ‘$1.0’ 상승한 톤 당 ‘$24.51’을 기록 중인 한편 브라질의 Santos 선적 기준 곡물 해상 운임은 톤 당 ‘32.00’선으로 전월 대비 ‘$0.5’ 가량 상승하였다.

용선료 하락에도 불구하고 곡물 해상운임은 전반적인 보합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연료유가 상승이 주요한 원인으로, 5월 말 현재 부산항의 연료유가는 톤 당 ‘$480’선으로 전월 대비 ‘$50’ 이상 크게 상승하였고 향후 강세가 지속되면서 곡물 운임 상승 압력을 높이는 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곡물 해상 운임의 주요한 변수인 P’max 와 S’max 선형의 용선료가 2분기 들어 대서양 수역을 중심으로 하락세를 보임에 따라 곡물 운임 또한 상승 모멘텀을 찾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전반적인 수급 상황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시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 시황 상승 탄력이 높은 상황임을 감안할 때 곡물 해상운임 상승과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야 할 시점으로 보인다.






관리자
2018-05-31 07:29:02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해양부, 제주해사고..
  [동정]KIOST-이집트 국립..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국제적인 IUU어업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