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美 A..
  남북관계 발전..
  부산항 개발, ..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DHL 코리아, 10..
  CJ대한통운, 민..
  한국국제물류협..
  CJ대한통운, 미..
  최첨단 해양안..
  평택항 미래 ..
  한국선급 컨소..
  한국해운조합, ..
  울산항만공사, ..
  혁신적 포용국..
  김성희동해어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수부, <2018년 선원통계연보> 발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발간하는 「2018년 선원통계연보」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우리나라 취업선원은 총 60,397명이며, 그 중 한국인 선원은 35,096명, 외국인 선원은 25,30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 직책별* 한국인 선원 중 해기사는 21,777명으로 2016년 말 대비 0.4% 증가했으며, 부원은 13,319명으로 전년 대비 4.8% 감소하였다.

* 해기사 : 항해사, 기관사 등 / 부원 : 갑판부원, 기관부원, 조리부원 등

업종별로 보면 한국인 선원은 외항선 8,409명, 연근해어선 14,020명으로 2016년 말 대비 소폭 감소하였으나, 내항선(8,033명), 원양어선(1,406명), 해외취업선(3,228명)에서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 수준은 월 평균* 460만원으로 2016년 말(451만원) 대비 약 2% 증가했으며, 2008년 말(314만원)에 비해서는 46% 상승하였다.

* 월별 기본임금(통상임금), 시간 외 수당(생산수당), 상여금, 기타수당을 합한 금액

업종별 임금은 외항선이 579만원, 내항선 363만원, 원양어선 753만원, 연근해어선 371만원, 해외취업상선 691만원, 해외취업어선 707만원으로, 내항선과 연근해어선이 타 업종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책별 임금으로는 해기사가 539만원이었으며, 부원은 334만원으로 나타났다.

선원취업연령은 한국인 선원의 경우 50세 이상이 66.2%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60세 이상이 36.5%(12,797명)으로 2016년 말(12,378명, 34.6%) 대비 3.4% 증가하여 고령화가 지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업종별 취업연령을 살펴보면 외항선에서 50세 이상의 비율이 41.1%로 가장 낮았고, 임금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내항선과 연근해어선에서는 각각 76.7%, 79.4%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선원은 해운물류산업의 필수 인력이자, 항만․물류․조선 등 전‧후방 연관산업에 요구되는 전문 해양인력의 핵심 기반이다.”라며, “해사고, 해양대 등 해기사 양성기관 등을 통해 젊고 유능한 인재들이 선원직에 유입될 수 있도록 하고, 이후에도 선상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복지를 강화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선원통계연보」는 국가통계포털(kosis.kr)과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누리집(www.koswec.or.kr)에서 검색·활용 할 수 있다.


관리자
2018-05-30 19:10:38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사설칼럼] 임병규 해운조..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사설칼럼] 오거돈부산시장..
  [동정]KOEM, 오염퇴적물 ..
  [동정]CJ대한통운, 희망나..
  [동정]대학기본역량진단 ..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동정]부산항만공사 조정..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