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기사검색  
  선박 대테러 예..
  여수·광양항 ..
  부산항만공사, ..
  IPA 전문자문단..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국내산 농축수..
  군산 말도항에..
  ㈜KSS해운 창립..
  동해해경청, 해..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수부, <2018년 선원통계연보> 발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가 발간하는 「2018년 선원통계연보」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우리나라 취업선원은 총 60,397명이며, 그 중 한국인 선원은 35,096명, 외국인 선원은 25,30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 직책별* 한국인 선원 중 해기사는 21,777명으로 2016년 말 대비 0.4% 증가했으며, 부원은 13,319명으로 전년 대비 4.8% 감소하였다.

* 해기사 : 항해사, 기관사 등 / 부원 : 갑판부원, 기관부원, 조리부원 등

업종별로 보면 한국인 선원은 외항선 8,409명, 연근해어선 14,020명으로 2016년 말 대비 소폭 감소하였으나, 내항선(8,033명), 원양어선(1,406명), 해외취업선(3,228명)에서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 수준은 월 평균* 460만원으로 2016년 말(451만원) 대비 약 2% 증가했으며, 2008년 말(314만원)에 비해서는 46% 상승하였다.

* 월별 기본임금(통상임금), 시간 외 수당(생산수당), 상여금, 기타수당을 합한 금액

업종별 임금은 외항선이 579만원, 내항선 363만원, 원양어선 753만원, 연근해어선 371만원, 해외취업상선 691만원, 해외취업어선 707만원으로, 내항선과 연근해어선이 타 업종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책별 임금으로는 해기사가 539만원이었으며, 부원은 334만원으로 나타났다.

선원취업연령은 한국인 선원의 경우 50세 이상이 66.2%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60세 이상이 36.5%(12,797명)으로 2016년 말(12,378명, 34.6%) 대비 3.4% 증가하여 고령화가 지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업종별 취업연령을 살펴보면 외항선에서 50세 이상의 비율이 41.1%로 가장 낮았고, 임금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내항선과 연근해어선에서는 각각 76.7%, 79.4%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엄기두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선원은 해운물류산업의 필수 인력이자, 항만․물류․조선 등 전‧후방 연관산업에 요구되는 전문 해양인력의 핵심 기반이다.”라며, “해사고, 해양대 등 해기사 양성기관 등을 통해 젊고 유능한 인재들이 선원직에 유입될 수 있도록 하고, 이후에도 선상 근로여건을 개선하고 복지를 강화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선원통계연보」는 국가통계포털(kosis.kr)과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누리집(www.koswec.or.kr)에서 검색·활용 할 수 있다.


관리자
2018-05-30 19:10:38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해양환경공단, 지역..
  [동정]대한민국 중소기업 ..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제7회 부산항 협력..
  [동정]연평도서 찾아가는 ..
  [동정]BPA, 제22회 한국로..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