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2일 수요일 기사검색  
  美中 무역갈등 ..
  친환경 항만 조..
  APEC 선원 교육..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남..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박주현 의원,군..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한국해양대, Ma..
  독일 소비자의 ..
  완도산 전복,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한국해운연합(KSP)선박 선주상호보험 가입 급증
Korea P&I, 대형선 가입등 글로벌 클럽으로 빠르게 변모중

해양부 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은 지난 4일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정석)을 초청하여 KP&I의 지난해 성과와 금년도 현안에 관해 설명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해 큰 관심을 모았던 Standard클럽과의 제휴 프로젝트에는 현대상선의 LNG선박, 폴라리스의 탱커선, 대한상선의 Cape Bulker, 팬오션의 Heavy Cargo선 등 29척이 가입함으로써 대형선박의 본격적인 유치 가능성을 높였다. 또한 KP&I는 한.베트남 물동량이 크게 늘어나고 정치적 관계가 긴밀해지는 상황에 힘입어 베트남의 8개 손해보험사와 공동인수협정을 체결하는 높은 성과를 이룩하였다. KP&I는 금년도부터 베트남시장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그동안 중국 선주로부터는 주로 홍콩이나 파나마 등 제3국적 선박을 인수해 왔었는데 금년부터는 중국적 선박을 인수할 수 있게 되었다. KP&I는 연운항훼리의 도움에 힘입어 중국항만 당국으로부터 Non-IG Club으로서는 최초로 적격보험자 인정을 취득하여 중국적 선박 인수가 가능해졌다.

지난 4월에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Korean Re, KR등과 함께 한국해운경제단체 합동마케팅 세미나를 개최하고 현지 보험브로커 및 선사들과 연쇄미팅을 갖는 등 유럽시장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KP&I에는 현재 85척(총 보험료의 11%)이 해외선단으로부터 가입하고 있어 이미 상당히 국제화되고 있다.

KP&I는 올해 중점사업으로서 대형선 가입을 더욱 확대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선주협회, 해양금융종합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해운연관 산업의 동반발전에 협력하기로 약속하였다. 그리고 7월 설립예정인 해운진흥공사 및 정부와도 잘 협력하여 국가필수선박, 전략화물운송선박, 친환경 지원선박 등 정부지원 선박의 유치에도 힘쓰기로 하였다.

KP&I는 국가필수선박제도 등이 비상시를 대비한 제도인데 비상시에는 영국계 클럽보다 KP&I에 가입해 있을 때 보험관리가 훨씬 쉽고 유리하다고 말한다.

지난해 말부터 국내 P&I보험 시장에서 불공정거래. 부적법거래 등에 대한 개선노력이 주장되었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Japan P&I에 대해 아직까지도 불공정거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또 손해보험사들의 P&I보험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한편 해외 P&I사업자와 손잡고 국부유출에 일조하고 있다는 비난도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선주협회는 KP&I 및 해운조합과 합동으로 [우리나라 P&I보험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연구용역을 발주하기로 하였다.

KP&I는 이제 KP&I가 모든 종류의 선박을 인수 할 수 있고 보험 요율도 경쟁력이 있으니 KP&I나 한국선급 등 해운 연관산업이 함께 발전 할121수 있도록 우리 해운기업이 상생정신을 발휘해주길 바란다고 하였다.
관리자
2018-05-05 07:15:20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공동어시장..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동정]해양환경·안전분야..
  [동정]조선통신사 사행로 ..
  [동정]해양환경공단, 주민..
  [동정]윤병두 동해해경청..
  [동정]한국해양대 도덕희 ..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