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기사검색  
  美中 무역갈등 ..
  친환경 항만 조..
  APEC 선원 교육..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남..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박주현 의원,군..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한국해양대, Ma..
  독일 소비자의 ..
  완도산 전복,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7만 선원대표 단일노조연맹 분열 딛고 새출발
국내 최대 선원노조연합단체인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위원장 정태길, 이하 선원노련)이 3개 연맹으로 분열된 지 4년 만에 대통합을 이루고 단일연맹으로 힘찬 새 출발을 알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선원노련은 9일 오후5시 부산 코모도호텔 1층 그랜드볼룸에서 노동계·해운수산업계·정부·해외선원노조 등 유관기관 주요 인사들을 초청한 가운데 출범식을 성대히 개최한다.

이날은 4년간 선원노련 분열의 고통을 지켜보며 함께 해준 많은 분들을 손님으로 초청한다.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및 집행부, 운수물류총련 지용수 의장 등 국내 노동계 대표 인사들이 축하의 자리에 함께 한다.

이와 함께 선원노련 59개 가맹조합 임직원, 국제운수노련(ITF) 존 캐니어스 해사운영총괄책임, 전일본해원조합 야스미 모리타 조합장, 싱가폴사관노조 토마스 테이 명예사무총장과 메리 류 사무총장, 필리핀선원노조 콘라도 오카 위원장, 인도네시아선원노조 부디아사 사무총장 등 국내외 선원노동계를 대표하는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한다.

또한, 해양수산부 김영춘 장관, 부산광역시 서병수 시장, 한국 해운수산업계 대표자, 부산의 여야 주요 정치인도 선원노련의 새로운 출발을 함께 기뻐하고 격려하기 위해 참석한다.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은 “70년이 넘는 역사 속에 한 가족에서 3개의 연맹으로 갈라섰지만, 우리는 대한민국과 세계 노동사에도 유례가 없었던 일을 우리가 해내었다”며, “우리 동지들이 연맹 분열의 난관을 잘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믿었다”며 훌륭하고 고맙다는 인사를 전했다.

정 위원장은 “대한민국 선원노동운동 최대연합단체의 책임자로서 선원들이 당한 슬픔과 고통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선원들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는 운동을 펼쳐나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어 정 위원장은 “오늘 출범식은 선원노련호가 항구를 떠나 먼 바다로 출항을 알리는 날”이라며, “통합을 위해 애쓴 모든 분들을 위로하고 힘찬 출발을 기뻐하며 함께 이 시간을 마음껏 즐겨 달라”고 말했다.

선원노련 이전,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해상노련) 시절인 2014년 1월 28대 연맹 위원장 선거에서 불거진 문제로 그해 9월 해상노련 가맹조합이 3개의 연맹으로 갈리는 일이 벌어졌다. 수산 6개 단위노조는 수산연맹으로 해운 8개 단위노조는 상선연맹으로 분열됐었다.

삼분열된 연맹은 단결력 저하, 대외활동 위축, 경제력 축소, 조합원의 권익보호와 복지증진사업 제약 등 많은 문제가 대두되었다. 단결된 조직, 하나의 연맹이 아니면, 선원을 위한 정책 실현에 더 이상 나아갈 수 없다는 것을 모두가 인식했고, 2017년 1월 13일 29대 연맹 위원장 선거에 나선 전국선망선원노조 정태길 위원장이 당선되며 공약인 연맹 통합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그 결과, 작년 6월 23일 수산연맹, 12월 4일 상선연맹과 통합을 모두 성사시키며 다시 국내최대 단일노조연맹으로 서게 됐다. 지난달 9일 합병대의원대회에서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선원노련으로 줄여 부른다.
관리자
2018-03-09 17:05:12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공동어시장..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동정]해양환경·안전분야..
  [동정]조선통신사 사행로 ..
  [동정]해양환경공단, 주민..
  [동정]윤병두 동해해경청..
  [동정]한국해양대 도덕희 ..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