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IPA, 북중국 크..
  광양항 2018년..
  DHL 익스프레스..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2018 평택항 국..
  퀴네앤드나겔 ..
  UN 지속가능발..
  한국선급, 한·..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급, 2018..
  한국해양대, 제..
  한국해운조합, ..
  한국해운조합,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쉘윤활유, 6,400만km 실차시험거쳐

한국쉘석유(대표이사 강진원, 이하 “한국쉘”)는프리미엄 디젤 엔진 오일 브랜드,‘쉘리무라(Shell Rimula)’가 API(American Petroleum Institute, 미국석유협회)CK-4를 충족하는 고성능의차세대 디젤 엔진오일 제품을출시했다고 밝혔다.

API CK-4를 충족하는 쉘리무라 신제품,R5 LE 10W-40과R4 L 15W-40은장기적으로차량관리에필요한운전자의총소유비용(TCO, Total Cost of Ownership)을 절감시키는데 유용한 제품이다.

최근트럭엔진 기술이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환경규제 및 엔진 효율성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욱 향상된 만큼,최신 기술의 엔진 오일을 통한최적화된엔진관리가장기적으로엔진관리에필요한각종비용을대폭절감시키는데도움을줄 수 있기 때문이다.

새로출시된쉘 리무라 CK-4 제품은연비 향상과 CO2 배기가스 저감을 위해 엔진을깨끗하게유지시켜엔진효율성을극대화했다.이를 통해 엔진 보호력이증가된엔진오일은엔진내구성을향상시켜갑작스럽게 엔진을 수리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와준다.

또한 이 제품은 엔진보호력 및 피스톤 청정성, 산화안정도, 전단안정성, 연비개선부분에서성능이더향상된것이특징이며, 2017년 이전에제작된모든트럭엔진과도호환가능하다.

API의 CK-4 규격은 개발된 지 10년이 지난 기존 CJ-4 규격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됐다.쉘 윤활유는 API CK-4의 규격 정의 및 개발을위해구성된 위원회를 이끄는 등 CK-4 규격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

또한, 주요엔진OEM 및 고객사와 함께지구 1,500바퀴에 해당하는 6,400만km 이상의 거리를 실제 주행하는 등 엄격한 성능 테스트를 거쳤으며, 이와같은노력으로지난2016년 7월 북미 최초로 CK-4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강진원한국쉘 대표는 “세계윤활유시장에서기술리더십(Technology Leadership)을 보여온쉘이심혈을 기울여 CK-4 등급을만족시키는제품을새롭게출시한만큼,보다 극대화된 성능의 새로운 엔진오일이 소비자들에게큰만족감을안겨주리라자신한다”며, “특히추가된 제품 라인 R4 L 10W-40(CK-4)를 통해 중대형 화물차 운전자분들을 위한 선택의 폭을 더넓힌만큼,앞으로중대형 화물차 운전자분들의 효율적인 엔진 관리를 돕기 위한 쉘의 노력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말했다.

쉘 리무라 R5 LE와 R4 L은 전국 쉘 리무라 브랜드샵 및취급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구입 가능매장의 자세한 위치는 한국쉘 홈페이지(www.shell.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리자
2017-09-26 15:46:49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KIOST 부산신청사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