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기사검색  
  여수광양항 예..
  한중해운회담 1..
  전국항만 예선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DHL 코리아, ‘..
  평택항 해운물..
  CJ대한통운, 임..
  청탁금지법 농..
  해수부, 국제 ..
  정부-화주-선사..
  이완영의원,부..
  해수부, 국내 ..
  해양활동의 안..
  IPA, 공공기관 ..
  윤 종 호 여수..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쉘윤활유, 6,400만km 실차시험거쳐

한국쉘석유(대표이사 강진원, 이하 “한국쉘”)는프리미엄 디젤 엔진 오일 브랜드,‘쉘리무라(Shell Rimula)’가 API(American Petroleum Institute, 미국석유협회)CK-4를 충족하는 고성능의차세대 디젤 엔진오일 제품을출시했다고 밝혔다.

API CK-4를 충족하는 쉘리무라 신제품,R5 LE 10W-40과R4 L 15W-40은장기적으로차량관리에필요한운전자의총소유비용(TCO, Total Cost of Ownership)을 절감시키는데 유용한 제품이다.

최근트럭엔진 기술이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환경규제 및 엔진 효율성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더욱 향상된 만큼,최신 기술의 엔진 오일을 통한최적화된엔진관리가장기적으로엔진관리에필요한각종비용을대폭절감시키는데도움을줄 수 있기 때문이다.

새로출시된쉘 리무라 CK-4 제품은연비 향상과 CO2 배기가스 저감을 위해 엔진을깨끗하게유지시켜엔진효율성을극대화했다.이를 통해 엔진 보호력이증가된엔진오일은엔진내구성을향상시켜갑작스럽게 엔진을 수리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와준다.

또한 이 제품은 엔진보호력 및 피스톤 청정성, 산화안정도, 전단안정성, 연비개선부분에서성능이더향상된것이특징이며, 2017년 이전에제작된모든트럭엔진과도호환가능하다.

API의 CK-4 규격은 개발된 지 10년이 지난 기존 CJ-4 규격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됐다.쉘 윤활유는 API CK-4의 규격 정의 및 개발을위해구성된 위원회를 이끄는 등 CK-4 규격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왔다.

또한, 주요엔진OEM 및 고객사와 함께지구 1,500바퀴에 해당하는 6,400만km 이상의 거리를 실제 주행하는 등 엄격한 성능 테스트를 거쳤으며, 이와같은노력으로지난2016년 7월 북미 최초로 CK-4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강진원한국쉘 대표는 “세계윤활유시장에서기술리더십(Technology Leadership)을 보여온쉘이심혈을 기울여 CK-4 등급을만족시키는제품을새롭게출시한만큼,보다 극대화된 성능의 새로운 엔진오일이 소비자들에게큰만족감을안겨주리라자신한다”며, “특히추가된 제품 라인 R4 L 10W-40(CK-4)를 통해 중대형 화물차 운전자분들을 위한 선택의 폭을 더넓힌만큼,앞으로중대형 화물차 운전자분들의 효율적인 엔진 관리를 돕기 위한 쉘의 노력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말했다.

쉘 리무라 R5 LE와 R4 L은 전국 쉘 리무라 브랜드샵 및취급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구입 가능매장의 자세한 위치는 한국쉘 홈페이지(www.shell.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리자
2017-09-26 15:46:49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문해남 (전)해..
  [기사제보] 한진 잃고도 해..
  [사설칼럼] 예선공동순번제..
  [기자수첩] 선박보험시장진..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동정]현대상선, 사랑의 ..
  [동정]IPA, 인권경영헌장 ..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교..
  [동정]한국해양수산연수원..
  [동정]KIOST, 제1호 연구..
  [동정]해수부, 세월호 현..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