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9월 20일 수요일 기사검색  
  IPA, ‘전자상..
  IPA, 외국적선..
  해수부, 메콩강..
  4차 산업혁명 ..
  델타항공, 의약..
  DHL 코리아, 직..
  CJ대한통운, 지..
  CJ대한통운, 새..
  ‘CSV’ 창시..
  순직 선원의 유..
  한국선원복지고..
  선협, EU 3대해..
  전해노련 의장..
  한국해양대 조..
  부산항만공사, ..
  강준석 해양부..
  연영진해양과학..
  방희석여수항만..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SM라인, 인트라와 업무 협약체결

해운 컨테이너 운송 업계 최대의 중립적 전자거래 플랫폼이자 정보 제공업체인 INTTRA와 세계에서 가장 최근에 설립되어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컨테이너 선사 중 하나인 SM Line은 오늘 INTTRA의 한국내 및 전세계로의 시장을 확대하고 SM Line에 고급 네트워크를 제공하여 고객에게 가치를 창출할 수 있게 될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운송 업체와의 제휴로 INTTRA는 SM Line의 아시아 역내 서비스 및 아시아 – 미국 서비스를 통해, 또한 선사의 확장에 따라 다른 지역에까지도 INTTRA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또한 SM Line과 그들의 고객은 INTTRA의 네트워크 사용을 통해 수작업 예약을 줄이고 온라인 Booking/예약을 증가시킬 수 있게 된다.

아태 지역의 INTTRA 사장 비제이 미노차 (Vijay Minocha)씨는 “한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컨테이너 선적 회사 중 하나가 우리 네트워크에 추가된 것은 환영 할만한 뉴스”라고 하면서 “INTTRA의 서비스 세트는 효율, 가시성 개선 및 고객을 위한 전반적인 가치 창출을 통해 SM Line에 도움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SM Line이 이번에 세계 최대의 화주, Freight Forwarder 및 선사 네트워크에 가입하게 된 것은 INTTRA의 광대한 네트워크가 회사의 성장과 디지털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되는 훌륭한 파트너 역할을 할 것을 믿기 때문이다.
INTTRA
관리자
2017-08-10 17:55:15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김영춘장관 업계 현안사항 능동 대처해야, 예선업 해상보험 대기업진출등 ‘창과방패’
삼부해운, 창립50주년 맞아 고객서비스 강화
  [기자수첩] 차이나쉬핑 컨..
  [사설칼럼] 인천항 예도선..
  [기사제보] 하도급거래 공..
  [기자수첩] RG 조선사 발..
  [기사제보] 한진해운 사태 ..
  [기사제보] 해양경찰청은 ..
  [동정]한국 해운선사들의 ..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IPA, 노사 한마음 ..
  [동정]김영춘 해양수산부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