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7월 28일 금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인천항 상반기 ..
  인천신항, 항만..
  DHL 코리아, 대..
  DHL 글로벌 포..
  DHL 코리아, 20..
  한국통합물류협..
  「물류산업 청..
  차이냐오 국내 ..
  해외13개 IG클..
  선협, 무역협회..
  부산항의 뿌리,..
  여수해수청, 어..
  정정복 회장, 1..
  국가어항 대보..
  강준석 해양부..
  연영진해양과학..
  방희석여수항만..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심회
‘KP&I, 24시간/365일 연락 가능한 비상연락 전화번호 개설’

한국선주상호보험(KP&I, 회장 박정석)은 지난 5월 15일 조합원의 편의를 위해 24시간/365일 연락 가능한 비상연락 전화번호를 개설했다.

이 비상연락 전화번호는 010 4932 4946으로, 24시간 연중 무휴로 통화 가능하므로, KP&I 조합원은 사고 발생시 어느 때나 이 번호로 연락하여 KP&I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한편, KP&I는 비상연락 전화번호의 개설로 조합원에게 보다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클레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리자
2017-05-17 17:16:43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김영춘장관 업계 현안사항 능동 대처해야, 예선업 해상보험 대기업진출등 ‘창과방패’
삼부해운, 창립50주년 맞아 고객서비스 강화
인천항, 2020년‘환서해권 물류허브, 해양관광의 메카’로 변신, 인천항만공사 남봉현사장 해운기자단 인터뷰
  [기자수첩] 한홍교 이사장..
  [기사제보] 정부는 인천신..
  [기사제보] 택배업자가 화..
  [사설칼럼] 선박금융계약서..
  [기자수첩] 해양연맹총재직..
  [기사제보] 문재인 신정부..
  [동정]김영춘 해양수산부 ..
  [동정]글로벌 해운강국 도..
  [동정]선원과 해운업 종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KIOST, 차세대 복합..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