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현장영업 강화 ..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위험에 처한 해..
  감포항감은사지..
  여수해수청, 국..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세계 해운 업계의 '별' 故 조수호 한진해운 회장
故 조수호 한진해운 회장 업적

故 조수호 회장은 1954년 인천에서 태어나 1979년 미국 남가주대(USC)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졸업과 동시에 대한항공에 입사하여 경영수업을 시작하였다.

1985년 한진해운 상무를 시작으로 한진해운과 인연을 맺은 조 회장은 1994년 대표이사 사장을 거쳐 2003년 대표이사 회장에 취임하여, 국내외 해운산업 발전을 위해 왕성한 활동을 전개하였으며, 한진해운이 세계적인 선사로 성장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였다.

세계 해운업계가 주목한 '국제통'

조 회장은 세계 해운업계가 주목하는 해운인이었다. 폭 넓은 대인관계로 국제해운업계에서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실로 컸다.

한 일화로, 1991년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국제해사기구(IMO)에 가입할 때, 당시 외무부, 해양항만청 등 관계기관에서 IMO 가입을 위해 발벗고 나서줄 인물로 조 회장을 지목했다. 그때만 해도 일년의 반 이상을 해외로 뛰며 세계 곳곳에 지인들을 심어 놓은 조 회장이 적격인물로 생각됐기 때문이다. 마침 이 무렵 그는 말타 공화국 명예총영사로 활동하고 있었다. 조 회장은 각국 대표들을 찾아 다니며 협력을 요청, 결국160여 개국의 투표로 치러지는 이사국 선임을 이뤄냈다. 그리고 지난 94년 우리나라가 IMO 이사국으로 연임되는데도 결정적인 공헌을 하였다.

한편, 93년부터 세계 컨테이너선사 최고경영자 모임인 박스클럽(BOX CLUB) 멤버로 활동하였고, 95년부터 97년까지는 세계최대의 컨테이너 항로인 북미항로에 취항 중인 선사들의 협의체인 북미항로 안정화 협정(TSA, Transpacific Stabilization Agreement)의 제4대 의장으로 활동, 선사간 활발한 의견 조정을 통하여 세계 해운시장의 안정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뿐만 아니라, 1993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88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 최대의 민간해사기구인 발틱 국제 해사기구 협의회(BIMCO)의 이사에 선임되었고, 1999년에는 동 기구의 부회장으로 국제해운업계에서 한국해운의 위상제고 및 권익보호를 위해서도 활발한 활동을 벌였다. 또한, 2000년부터 최근인 2005년까지 세계 선사 협의회 (WSC, World Shipping Council) 이사회 이사를 역임하기도 하였다.

2004년에는 독일 함부르크 주정부가 수여하는 최고 공로 훈장인 오너러리 메달 오브 골드(The Honorary Medal of Gold)를 수상하였는데, 1853년 제정된 이래 151년 동안 지금까지 총 35명만이 수상한 권위 있는 훈장으로, 조 회장의 경영 능력과 인품에 대한 세계인의 평가를 짐작하게 한다.

한국 해운의 새 시대를 열며 해운보국 몸소 실천

조 회장은 평소, 눈 앞의 이익보다는 장기적인 성장을 목표로, 어려운 판단을 할 때 '공동의 이익'을 기준으로 삼아 온 것으로 전해진다. 수송보국(輸送報國)이라는 선친 故 조중훈 회장의 뜻을 이어, 해상운송과 같은 수송사업은 개인적으로는 이익이 없더라도 인내를 가지고 국가 경제발전을 위해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할 기간산업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조 회장은 미래를 내다보는 선경지명적 경영감각, 과감한 용단과 탁월한 추진력으로 세계 해운시장을 놀라게 했다. 1994년 사장 취임 이후, 한진해운은 세계 해운사상 유례없는 초고속 성장을 이뤄내어 국가 기간 산업으로서 해운산업 발전에 이바지하는 초석을 다져 나갔다.

선대 대형화 및 운영 합리화의 지속적 추진

한진해운은 1992년 한국 최초의 4,000TEU급 컨테이너선을, 1996년에는 5,300TEU급 세계 최대형 초고속 컨테이너 선박을 취항시켰으며, 2005년에는 미주 노선에 국내 최초의 8,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투입하는 등 컨테이너선 대형화와 합리화를 선도하면서 한국 해운 산업의 새 시대를 열었다.

또한 한진해운은 95년부터 독일의 세나토 라인, 중동의 유나이티드 아랍 쉬핑과 제휴하여 세계 3대 해운 제휴그룹인 '유나이티드 얼라이언스'를 결성,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세계시장을 공략하였다. 이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세계 정기선 해운시장을 주도해 나갈 목적으로 2001년부터 중국 코스콘, 일본 케이라인, 대만 양밍라인과 세계 최대 전략적 제휴인 'CKYH 얼라이언스'를 주도적으로 결성하였다.

CKYH 얼라이언스는 2003년 초부터 본격 가동되어, 아시아-북미, 아시아-유럽 등 전세계 주요항로를 직항 체제로 재편, 운송기간을 단축하고 운항회수를 대폭 늘이는 등 많은 부분에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였다. 특히 2006년 현재 미주 19개 항로 (미동안 5개 항로, 미서안 14개 항로), 구주 및 지중해 13개 항로, 대서양 2개 항로 등 공동운항 및 선복교환의 항로 합리화를 통하여, 획기적으로 월드와이드 네트워크 경쟁력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21세기 초일류 종합물류기업 도약을 위한 기반 구축

한진해운은 이미 90년대 중반부터 오사카, 도쿄, 롱비치, 카오슝 등 해외 전용터미널을 확보하여 물류사업의 기반을 구축하였다. 또한 롱비치 터미널을 확대 개장하는 한편, 북미지역 2단적 열차 서비스를 확장하고, 국내외 물류 기지를 확충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를 계속해 나갔다. 이를 통해 한진해운은 급변하는 해운 환경에 대처하여 전세계를 경쟁영역으로 하는 치열한 해운시장에서 안정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였다.

현재 한진해운은 국내에 4개, 해외에 6개 등 총 10개의 전용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얼라이언스 제휴 선사들과 공동으로 벨기에 엔트워프에도 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부산항만공사 주관으로 2009년 초 준공 예정인 부산 신항 2-1단계 터미널 운영 업체로 선정되었으며, 중장기적으로 서남아, 중국, 지중해, 중남미 와 유럽 등 주요 지역에 컨테이너 전용터미널 확대 계획을 세우고 전세계 글로벌 터미널 네트워크 구축에 전력하고 있다.

한편 한진해운은 글로벌 경영전략의 추진에 따라, 컨테이너 펜듈럼 노선 서비스를 재편하고, 북미남서안항로를 이원화하였으며, 대서양항로에 진출하는 등 서비스 범위를 전세계로 확대하였고, 국내외 영업조직을 강화하였다.

특히, 90년대 기업들의 대 중국 투자가 소극적이던 시기에 장기적인 시장 잠재력을 간파하여 과감한 투자를 감행, 1993년 중국지역본부를 신설하고 93년과 94년에 상하이, 톈진, 다롄, 칭다오 등 주요 거점에 내륙 컨테이너 장치장(ODCY, Off Dock Container Yard)을 설치하는 등 불굴의 의지로 한 발 앞선 글로벌 경영전략을 펼쳐 나갔다. 작년 한진해운의 컨테이너 부문 전체 매출액 중 중국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이 30%에 달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런 앞선 경영전략이 얼마나 적중했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LNG 수송사업 진출 등 벌크 사업 확대와 사업다각화

한진해운은 명실상부한 종합해운선사로 도약하기 위해 컨테이너선 부문과 벌크부문의 균형 발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LNG 수송 등 고부가가치 부문 신규사업 진출을 추진하였으며, 꾸준한 노력의 결실로 1995년 9월 LNG 수송사업 진출을 비롯하여 탱커사업을 적극 확대함으로써 벌크 부문의 다각화를 추진하였다.

2005년부터 해상운송의 전후방 분야를 망라한 종합물류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중국-미주 구간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3자 물류 사업 분야에도 진출하였다. 올해는 조직 안정화 및 영업력 확대에 주력하는 한편, 아시아 전체로 조직 및 서비스 영역의 확장을 추진할 예정이며, 서비스 지역을 보다 광범위하게 확대하여 2007년까지 유럽지역을 포함한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획기적인 IT 시스템 도입을 통한 업무 개선 및 서비스 향상

한진해운은 1993년부터 EDI 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시작하여, 95년에는 선적요청서의 EDI 접수 및 처리가 가능해졌다. 이 시스템의 도입으로 화주들은 입력 데이터를 인쇄하여 다시 팩스로 전송하는 번거로움을 덜게 되었으며, 한진해운은 접수된 선하증권 정보를 원가회계시스템 및 선적 업무에 연계시키는 등 다양하게 활용하여 업무 효율성을 증대시킬 수 있었다.

94년 하반기부터는 사무자동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였다. 국내외 모든 점소에는 근거리통신망(LAN)이 구축되었고, 단말기 통합을 추진하여 업무의 효율적인 전산처리가 가능해졌다. 또한 커뮤니케이션 활성화를 위해 전자메일과 전자게시판, 전자결재 운용이 가능한 그룹웨어인 '워크플로우(Workflow)'를 도입하여 문서 없는 사무환경의 기반을 마련하였다.

사무자동화를 선박기술 및 사무 분야에도 확대하여 세계 최초의 선박과 육상간의 유기적인 종합사무자동화 시스템 개발에 성공하였는데, 1994년 말부터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하여 한진 동해호를 시작으로 1995년 5월 말에 전 보유 선박에 대한 설치를 완료하였다.

98년 하반기에는 모든 전산업무를 하나의 시스템에 통합하여 세계 어디서나 균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종합 정보 시스템인 신정보시스템(NIS, New Information System)을 구축하였는데, 이 시스템을 통해 정보의 공유와 신속한 전달은 물론, 사용자가 직접 데이터를 분석·가공할 수 있게 되었다.

한진해운은 한층 질 높은 e-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00년 5월 정보통신 자회사인 '싸이버로지텍'을 설립하였으며, 현재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간편하게 선적 업무를 처리 할 수 있도록 웹사이트를 통해 "e-Service"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은 대부분의 해운관련 수출입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한국 해운산업의 국제 위상과 대 국민 이미지 제고

조 회장의 바다와 해운에 대한 사랑은 비단 회사경영에서만 나타나지 않았다. 지난 1994년 제9대 한국해양소년단 연맹 총재에 선임되면서, 자라나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해양입국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1997년 2월부터 2000년 초까지 한국선주협회장으로 활동하면서, 해운관련 금융 및 세제, 국제선박등록제도 등의 합리적인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대형선사와 중소선사의 공존 공영의 기틀 마련을 위해 노력하는 등 세계 해운시장에서 한국 선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한국해운산업의 국제적 위상과 대국민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힘썼다.

조 회장은 한국해양소년단 총재 취임 인터뷰에서 '바쁜 일정 속에서도 모든 행사를 직접 챙기겠다'는 뜻을 밝혔을 정도로, 자라나는 세대에게 바다에 대한 꿈을 심어주는 데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1994년 9대 총재에 선임된 이후, 10대 총재로 재 추대 되어 2001년까지 8년간 총재직을 수행하면서, 조 회장은 청소년들에게 해양사상 고취를 통한 진취적인 국가관과 올바른 민족관 정립이라는 연맹의 목적을 달성하고자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독도사랑 어린이 수호대 발족, 국제 청소년해양축제 개최, 동해안순례대행진 등 대규모 행사를 개최하는 한편, 1993년 10만 명이던 단원 수를 1996년 18만 명으로 끌어올리고, 미국, 일본 등 선진 17개국과 함께 한국이 세계 해양소년단연맹 정 회원국으로 선임되도록 하는 등 연맹의 조직과 위상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켰다.

이러한 바다와 해운에 대한 열정과 노력의 결과로, 조 회장은 1996년 '한국 해운산업의 국제경쟁력 제고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하였으며, 현재 한진해운이 연간 1억 톤 이상의 화물을 수송하는 세계적인 선사로 성장함은 물론, 한국 해운산업이 세계로 뻗어 나아가는 전기를 마련하였다.

프로의식을 바탕으로 한 신뢰경영 강조

조 회장은 '변화와 혁신', 프로의식을 바탕으로 한 '신뢰경영'과 '고객 감동 서비스' 정신을 유달리 강조하였다. 그는 급변하는 영업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 밑에서 업무를 추진할 때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결정을 빨리 해주는 것을 최고 경영자의 역할로 보았다.

94년 한 신문과 인터뷰에서 "일반적으로 운송사업은 변화에 얼마나 발 빠르게 적응하고 정보의 수립과 활용을 효율적으로 하느냐에 그 성패가 달려 있다고 봅니다... 저의 아버님은 사업을 99%의 노력과 1%의 운으로 풀이 하시는데, 좋은 기회란 그냥 오는 것이 아니라 노력에 의해서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라고 말한 것을 보면, 대강이 통하지 않는 국제 비즈니스의 냉엄한 현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음을 느낄 수 있다.

때문에 조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항상 프로의식과 책임을 얘기했다. 이와 함께 열린 경영과 투명 경영을 강조 실천하여, 한진해운이 주주 및 회사 전 구성원과 고객으로부터 가장 신뢰 받는 회사가 되기를 소원하였다.

겸손하고 소탈한 포용의 경영자

조 회장을 두고 사람들은 인간적이며 합리적이었다고 얘기 한다. 그는 아랫사람에게도 항상 존대하며 권위주의를 배격했다. 한 마디로 소탈하게 아래 사람을 대했던 것이다. 이러한 평가에 대해 본인 스스로는 “아마 선입견 없이 사람을 대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언급한 적이 있다.

또한 전세계 200여 개에 달하는 해외 지점소에 과감한 권한 위임을 항상 강조하였고, 밑에서 소신 있게 기획안을 제출하면 포용력 있게 가능한 한 존중해 주었다. 그는 기업경영에서도 조직이나 부서간에 '휴먼 릴레이션'을 제일 강조하였으며, 사장 재직 시 회의를 진행할 때도 격식을 없애고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내도록 했다. 회의 시에는 자기 의견을 일방적으로 얘기하기보다 주로 임직원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는 편이었다.

조 회장은 직원들과의 대화를 즐겼다. 지난 2003년에는 부문별로 과장급 이하 직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회사발전과 복리후생에 대한 진지한 토론을 벌였으며, 직원들과 열린 대화의 시간을 갖고 직원들의 의견을 경영에 반영하기도 했다.

세계 해운업계의 '별'

조 회장은 한진해운만의 리더가 아니라, 우리 해운업계, 나아가서는 세계 해운업계를 이끌어 가는 리더였다. 그를 아는 많은 사람들이 그의 신념, 그의 철학, 그의 경영관을 마음껏 펼칠 21세기를 설레는 마음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비록, 너무나 안타깝게도 그는 우리 곁을 떠났지만, 우리 해운사에 남을만한 명실상부한 세계 해운업계의 별이었으며, 해운인으로서 그가 꿈꾸고 일구었던 비전이 우리 나라는 물론, 나아가 세계 해운산업의 앞날을 인도할 지침이 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기업은 우리에게 이익을 가져다 주는 것이기도 하지만 그 보다는 사회를 구성하는 하나의 생명체로서 꾸준히 성장해 국가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역할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해상운송과 같은 운송사업은 개인적으로 이익이 없더라도 인내를 가지고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계속 발전시켜 나가야 할 기간산업 같은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세계는 좁아지고 운송인의 역할이 강조되는 시점에서 저는 운송업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여 국가경제의 발전에 기여하고 고객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갈 생각입니다" -94년 사장 취임 후, 해운 전문지 인터뷰에서
김학준부장
2006-11-27 10:48:22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한국선급 이정기 회..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노사공동 사회복지..
  [동정]KMI, 한일 대륙붕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