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19일 기사검색  
  목포해수청, 신..
  부산항만공사, ..
  SA·한국해운조..
  팬스타엔터프라..
  CJ대한통운, 봉..
  인천항 물류기..
  반부패 익명신..
  부산 나무섬, ..
  남해어업관리단..
  최초 LNG예선 ..
  대한해운, 325,..
  한국해양대, 차..
  군산해경, ‘자..
  한국해양대 등 ..
  여수-고흥 다리..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부산해수청, 바다의 교통신호등 “항로표지” 보호 캠페인 실시
부산해수청, 바다의 교통신호등 “항로표지” 보호 캠페인 실시
- 매년 10여건의 선박 추돌사고로 2차 사고발생 우려 -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경철)은 올해 1월 13일부터 한 달간 선박종사자의 부주의한 운항으로 발생하는 항로표지에 대한 선박 추돌사고를 줄이기 위하여 “항로표지 보호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항로표지는 안전한 뱃길을 표시해주기 위해 항로나 항로주변 암초 등에 설치하는 등부표(燈浮標), 등주(燈柱), 등표(燈標) 등 도로의 교통신호등에 해당하는 해상교통 안전시설을 말한다.

선박이 운항 중 항로표지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하면 선박이 손상되고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항로표지의 기능이 정지되어 다른 선박들이 항로를 구분하지 못하거나 항로를 잘못 판단하여 충돌, 좌초 등 심각한 2차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캠페인 기간 동안 항로표지 접촉사고 방지요령, 사고 발생 시 신고방법 등이 수록된 홍보자료를 선박 운항관련 기관, 업․단체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또한, 항로표지 접촉사고 발생 빈도가 높은 예․부선, 소형어선 등에 대해서는 관련 단체를 직접 방문하여 선박종사자들이 기본적인 항법을 준수하고, 항로표지를 추돌하여 훼손한 때에는 신속한 복구를 위해 지체 없이 신고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2019년 발생한 항로표지 추돌사고 건수는 5건으로 2018년 8건에 비해 약 38%가 줄었으며, 미신고 건수도 2018년에 7건이었으나 2019년에는 1건에 불과했다.

이와 같이 사고발생 건수와 미신고 건수가 대폭 줄어든 것은 작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항로표지 보호 캠페인”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향후 항로표지를 추돌하여 훼손시키고도 신고를 하지 않은 선박은 항로표지 영상감시시스템과 해양경찰의 해상교통관제시스템(VTS)의 항적자료 등을 이용 반드시 색출하여, 「항로표지법」에 따른 벌칙규정(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을 더욱 엄격히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금년이 항로표지 추돌사고가 없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선박종사자들의 주의운항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관리자
2020-01-13 09:47:05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현대상선 CEO 기자..
  [동정]한국해양대 LINC+사..
  [동정]박찬민 사장, 코리..
  [동정]동계 체험형 청년인..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