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폴라리스쉬핑, ..
  임기택 국제해..
  물류기업과 함..
  목포해수청, 목..
  일자리 창출 및..
  정지궤도 미세..
  빅데이터로 어..
  군산해경 3010..
  제24대 선급회..
  KP&I, 세계..
  한국선급, 중국..
  해양환경공단, ..
  포어시스 진동..
  ‘바닷속, 숨겨..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설립 20주년, KP&I는 “우리 클럽”이다.

한국선주상호보험(회장 박영안)은 11월 2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Our Club, Korea P&I Club” 이라는 제목으로 멤버초청 만찬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선주협회(김영무 부회장), Standard Asia(David Roberts) 및 멤버사 등 약 200명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루었다.

박영안 KP&I회장은 환영인사를 통해 설립 당시 2백만불에 불과했던 수입보험료는 2019년 현재 2,900만불에 이르고 있으며, 가입 선대는 1,000척을 넘는 건실한 P&I 클럽으로 성장하여 든든한 한국해운의 안전판이 되었다고 말했다. 박회장은 P&I 보험의 불모지와 같았던 우리나라에서 KP&I가 이만큼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 클럽, 우리 가족이라는 멤버들의 관심과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감사하였다.

그리고, 선사의 사고 감소와 클럽의 실적 개선을 위하여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및 해운조합과 협의하여 그 동안의 사고 데이터를 분석하고, 사고 예방을 위한 정보를 멤버와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도 가지고 있으며, 이를 위해 양 기관과 MOU를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회장은 우리 해운의 중요한 자산이자 인프라인 KOREA P&I CLUB을 아끼고 잘 키워 해운산업의 든든한 동반자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하였다.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부회장은 격려사에서 KP&I는 한국이 7천7백만 DWT의 상선대를 보유한 세계 7위의 해운강국이지만, 우리 KOREA P&I CLUB의 위상은 그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회원사들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IG P&I 멤버인 JAPAN P&I CLUB은 자국 상선대의 62%, 1984년 설립된 CHINA P&I CLUB은 자국 선대의 45%가 가입하고 있지만, 우리클럽의 국내시장 점유율은 17%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국내선주들도 자국 P&I 클럽을 이용하는 것이 한국해운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문병일 전무는 Korea P&I Club이 설립 당시와 비교할 때 상당히 발전한 모습으로 내년 설립 20주년을 맞을 수 있다는 사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앞으로도 점점 하드마켓으로 변화하는 P&I시장에서 멤버사들이 “우리 클럽” 효과를 계속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부탁하였다.

이번 선사초청 만찬에는 고려해운 박정석 회장, 대호상선 박홍득 회장, 신라교역 이광세 대표이사, 우양상선 채영길 사장, 위동항운 전기정 사장 (선사이름 가나다 순으로 나열) 등 대표 및 임원진이 대거 참석하여 KP&I가 준비한 퀴즈와 경품행사 등의 이벤트와 저녁만찬을 함께 하였다.
관리자
2019-12-03 07:22:43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사설칼럼] 제30대 전국선..
  [기사제보] 계약직 선원에..
  [사설칼럼] 滿身瘡痍(만신..
  [기사제보] “선원들이 무..
  [사설칼럼] 선원복지센터 ..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동정]한국해양교통안전공..
  [동정]인천대에 창업지원..
  [동정]초록우산어린이재단..
  [동정]KIOST, ‘독도바다,..
  [동정]고려대학교 최고위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