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기사검색  
  제7회 부산국제..
  여수광양항만공..
  IPA, 노사발전..
  KMI, 국정과제 ..
  CJ대한통운, 20..
  여수광양항만..
  수산물 원산지 ..
  4차 산업혁명 ..
  ‘조심해 약속..
  한국선원복지고..
  김현권 의원, T..
  선주협회.무역..
  한국해양대학교..
  부산신항 체육..
  올 해 동력수상..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부산항 신항, 초대형 컨 선 안전한 입출항 시스템 구축

부산항 신항에 컨테이너 2만개 이상을 실을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안전하게 부두에 접․이안할 수 있는 도선사-부두운영사간 소통채널이 추가로 구축됐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신항에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연일 기항하는 것을 감안, 접․이안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 예방을 위해 BPA, 부산항 도선사회, 신항 5개 터미널이 협업을 통해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및 소통채널을 구축, 최근 운영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신항 내 5개 부두운영사와 부산항도선사회가 각 부두의 선박 계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 도선사들이 현장의 계류 정보와 여유 공간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바탕으로 도선계획을 수립, 진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특히, 현장에서의 급박한 계획 조정사항이 발생할 경우 BPA가 양측에 제공한 VHF무선 소통채널을 통해 현장 상황을 실무자간 신속한 조율이 가능하도록 했다.

통상 선박 입항 시 기존 접안해 있는 선박들의 길이, 안벽에 묶여있는 홋줄의 각도와 길이를 감안하여 입항이 진행되는데, 선체길이가 300m를 넘는 초대형 선박은 더욱 더 정교한 계산과 기술이 필요하다.

또한 한꺼번에 초대형 선박들이 동시 입항할 경우 선석 위치 순으로 순차 접안을 진행하여 안벽의 공간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나 선박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순서가 뒤바뀌거나 작업지연으로 인한 기존 선박의 출항지연 등 돌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초대형선박이 입항하기 위한 충분한 여유 공간을 확보하지 못해 입항이 지연된 채 장시간 대기하거나, 심할 경우 안벽과 크레인 등 항만시설을 파손, 또는 홋줄이 끊어져 배가 표류하거나 현장 인력들이 사고를 당할 위험성도 있다.

특히 사고예방을 위해 긴박한 연락이 필요할 경우 선박과 부두 통제실과의 유선통화 또는 현장의 협력업체 인력을 통해서 소통을 진행하고 있어 이 또한 개선사항으로 지적되었다.

BPA는 지난 8월부터 보다 안전한 신항 구현을 위해 부산항도선사회, 신항 5개 부두 관련 임직원과 지속적인 소통과 협의를 거쳤으며 그 결과 소통채널을 구축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부산항도선사회 한기철 회장은“부산항도선사회, 신항 5개 터미널이 협업을 통해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및 소통채널이 구축됨에 따라 초대형 선박의 신항 입출항에 따른 사고 우려가 대폭 줄어들게 됐다”며 “이 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해준 BPA측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9-11-07 18:11:58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기사제보] 호소문,원양산..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기사제보] 법인 파산 신청..
  [기자수첩] 天高馬肥(천고..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인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물류가 궁금해?! 토..
  [동정]한국해운물류학회와..
  [인사]해양수산부 인사 발..
  [인사]한국해양대 8대 총..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