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BPA, 효율적인 ..
  SM상선, 미주(..
  DHL 코리아, ‘..
  물류창고업 등..
  수중건설로봇 ..
  아세안에 우리 ..
  "후쿠시마..
  어촌어항공단 ..
  승선근무예비역..
  한국선급, 고용..
  한국해양교통안..
  농특위, 21일 ..
  KMI,“평화경제..
  한국해양교통안..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부산항 선박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선박추돌예방시스템 구축 추진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부산항 입·출항 선박의 충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신 IT기술을 도입한 선박추돌예방시스템을 신항에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신항 주요 지점에 지능형 CCTV를 신규 설치하여 상시 선박접안상태를 확인하고 선박추돌예방 및 안벽 작업자의 안전사항을 실시간으로 관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구축기간은 다음달부터 11월까지 2개월로 예상하고 있다.

BPA는 나아가 최신 IT기술을 접목(완전 자동화)하여 사람의 개입 없이 선박추돌예방시스템을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부산항만공사 재난안전실은 내년에 신항 주요 지점에 추가로 지능형 CCTV 증설 및 개인휴대폰 영상제공서비스 기능 등을 통하여 ‘안전한 부산항’을 위해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관리자
2019-09-10 17:13:25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기사제보] “선원들이 무..
  [사설칼럼] 선원복지센터 ..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기사제보] 호소문,원양산..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기사제보] 법인 파산 신청..
  [인사] 한국해양수산개발..
  [동정]인천항 스마트 오토..
  [동정]소말리아 아덴만 파..
  [동정]경남지역 해파리 대..
  [동정]해양생물 콘텐츠 공..
  [동정]2019 평택항 화물유..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