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기사검색  
  인천해사고에 ..
  신항 웅동배후..
  한국선주협회, ..
  DHL 익스프레스..
  노벨화학상 수..
  CJ대한통운, 말..
  박주현 의원, ..
  통합합작, M&am..
  2016년 CSF 발..
  “KOMEA, 그리..
  알파라발 &..
  황주홍 의원, ..
  군산해경, 국민..
  선박 안전길잡..
  남극 월동연구..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광양항 준설토 투기장, 융·복합 물류단지로 새롭게 태어난다

- 11일 항만재개발 실시협약 체결, 여수산업단지 용지난 해소 기대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는 11일 ‘광양항 3단계 준설토 투기장 항만재개발사업(이하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4,562억 원을 투입하여 2019년부터 2029년까지 10년간 미래신소재*, 복합첨단산업**, 복합물류제조***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여의도 면적(318만㎡)의 부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현재 인근 화학업체나 물류업체 등 다수 기업들이 입주 의향을 밝힌 상황이다.

* 화학, 석유정제, 금속산업 등 / ** 전자, 의료, 정밀기계 등 / *** 창고 및 운송업 등

여수산업단지 인근에 조성되는 이 부지는 석유화학 입주기업들이 미래 신산업 투자(약 7조원) 용지로 조기에 공급해줄 것을 정부에 건의한 지역이다. 이번 물류단지 조성은 여수산단의 용지 확보 어려움 해소뿐만 아니라, 수출입 물류 활성화를 통해 여수광양항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경제장관회의(2018. 10., 2019. 3.)에서 여수광양만권의 부족한 산업용지를 조기에 공급하기 위한 핵심과제로 이 사업을 선정하였다. 이후 협상기간 단축(2개월), 부처 간 협업 등을 통해 물류용지 조기공급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였으며, 앞으로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2020년초 사업계획 및 사업구역 지정·고시, 2021년초 실시계획승인 및 공사착수, 2022년 말부터 용지공급 및 입주기업 공장설립 착수

또한, 진입교량, 오·폐수시설, 하수종말처리장 등 정부지원 기반시설 조성을 통해 입주기업들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도록 하여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를 단기간 내 활성화시킬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본 사업이 완료되면 4만 5천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뿐만 아니라 8조 3천여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약 940만 톤의 신규 물동량 창출로 여수광양항 물동량(2018년: 3억 톤) 증가에도 일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운열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기존 준설토 투기장을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융·복합 물류단지로 조성하는 이 사업은 국가 및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며,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9-07-11 10:53:23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사설칼럼] 국정감사이후 ..
  [사설칼럼] 한국선원복지고..
  [사설칼럼] (기고문) 선저..
  [기사제보] (한국해운중개..
  [기자수첩] 문성혁장관기자..
  [기자수첩] 김정수사장 퇴..
  [동정]제3회 국제탱커안전..
  [동정]고객만족 우수사례 ..
  [동정]BPA, 「부산항 중소..
  [동정]서기원 한국선박금..
  [동정]재난대응 역량 강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