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0일 월요일 기사검색  
  해양환경공단, ..
  여수광양항만공..
  한국선원복지고..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첨단으로 무장..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2018년도 조선..
  완도산 전복, ..
  9월 말 한가위 ..
  해양환경공단,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IPA, 고압 AMP 핵심기술 국산화 개발 추진
인천항만공사는 친환경 전력 공급 인프라인 선박 육상전원 공급시설(이하 ‘AMP'*)의 핵심 접속장치의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 AMP(Alternative Maritime Power) : 육상전원 공급시설

그동안 선박이 부두에 정박하게 되면 선내에 필요한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벙커C유 등의 화석연료를 사용해 엔진을 가동하는데 이 과정에서 미세먼지를 비롯한 온실가스, 황산화물 등 다양한 종류의 오염물질을 배출하게 된다.

최근 항만에 설치되고 있는 ‘AMP' 시설은 선박이 접안중에필요한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화석연료를 사용해 엔진을 가동하는 대신 선박에 필요한 전력을 육상에서 직접 공급해 대기오염 물질의 배출을 저감하는 항만의 대표적인 친환경 시설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LA.LB(롱비치)항의 경우 대기오염 저감 및 주민의 건강을 위해 AMP 설치를 법률로 강제화하고 있으며, EU도 2025년까지 전 항만에 AMP 설치를 의무화 하는 등 세계적으로 선박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 배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추세이다.

국내 항만의 경우, 소형선박에 저압(440V 이하)의 전력을 공급하는 AMP 시설은 있으나, 대형선박용 고압 AMP(6.6KV∼11KV급) 시설은 금년 4월 인천항 관할 한국남동발전(주) 영흥발전본부 석탄하역 부두에 설치한 시설이 유일한 도입 사례이다.

이번에 IPA가 국산화 개발을 추진하는 기술은 육상의 고압 전력을 선박에 접속하는 AMP의 핵심장치로서 현재는 고가의 외산 제품에 전량 의존할 수밖에 없어 AMP 시설의 확대 보급에 장애요인이 됐었다.

특히, 이번 핵심기술 국산화는 IPA가 ‘대중소농어업협력재단(중소기업벤처기업부 산하)’에서 주관하는 민관공동투자 기술개발사업 지정공모에 참여하여 지난 7월 16일 최종 선정된 과제로서 연구개발비는 정부와 IPA가 혁신성장 기술 개발을 위해 공동 조성한 협력펀드를 사용하게 된다.

이번 AMP 핵심기술 국산화 개발을 수행할 업체는 중소기업 기술정보진흥원에서 시행하는 공모를 통해 엄격한 전문가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될 예정으로 오는 8월 31일까지 중소기업 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에 역량 있는 중소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고압 AMP 핵심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통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수급 구조를 개선하고, 국내 항만에 고압 AMP 도입을 촉진하는 계기로 만들어 친환경 항만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8-08-07 10:10:47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기사제보] 대형선망어업을..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동정]지역경제 및 광양읍..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현대상선, 어린이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환경공단, 연안..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