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기사검색  
  美中 무역갈등 ..
  친환경 항만 조..
  APEC 선원 교육..
  IPA, AEO공인인..
  퀴네앤드나겔의..
  DHL 익스프레스..
  CJ대한통운, 남..
  KIFFA, 청년취..
  2018 물류산업 ..
  박주현 의원,군..
  한국선급 TCC, ..
  한전 등 관계기..
  한국해양대, Ma..
  독일 소비자의 ..
  완도산 전복,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SM상선, 성공적인 미주노선 취항1주년
북미서안 신규노선 개설로 새로운 도약 준비

◈미주노선 수송 물동량 약 34만 TEU…명실상부 미주전문 선사로 거듭나
◈ 국내화물 적취율 제고를 위한 선•화주 상생 협력 강화
◈북미서안 신규노선(PNS) 소요 장비 100% 확보 완료해 만반의 준비 갖춰
◈5월 17일 부산에서 PNS(Pacific Northwest Service) 노선 취항 행사 예정

SM상선이 오늘 4월 20일부로 미주노선 개설 1주년을 맞이하였다.

2016년 12월 출범한 SM상선은 불과 출범 4개월만인 2017년 4월 20일 부산신항에취항한 SM 롱비치 호(SM LONG BEACH)를 시작으로미주서비스를 개시해 전세계 해운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개설 이후 SM상선이 금년4월 둘째 주까지 처리한 미주 물동량은 약 34만 3천 TEU이며컨테이너를일렬로 늘어놓으면 약 2,100km로 서울-부산 거리의 5배에 이른다.

SM상선은 미주노선을 개설함으로써 한진해운 공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출기업의 물류비용 안정화에상당부분 기여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아왔다.출범 이후 쉽지 않은 대내외적인 환경과 여러 우려 속에서도 지난 1년 동안성공적으로 미주노선을 운영해 명실상부 미주전문 국적 원양선사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며 세계 정기선 시장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 있다.

SM상선은 다음달 개설하는 PNS(Pacific Northwest Service) 노선에 대해서도 모그룹인SM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신규 노선 운영에 필요한 장비 조달 금융을 성공적으로 마쳤다.캐나다 밴쿠버와 미국 시애틀 등을 잇는 이번 신규 노선을 운영하기 위한 컨테이너 장비약 3만5천 여대를 포함해 노선 개설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다음달 17일 부산 신항에서PNS 노선 취항식을 가진다.

지난 10일에는 PNS 노선의 개설을 홍보하고 국적선사 적취율을 제고하기 위해 부산에서 120여개 화주 및 관련사를대상으로 화주초청행사를 개최했다.이어 서울에서도 화주 초청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며 SM상선은 지속적으로 선•화주 상생의 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SM상선 관계자는 “SM그룹의 지원아래 SM상선 임직원들이 모두 하나로 똘똘 뭉쳐 일하고 있다.”라며 “반드시 SM상선의 성공신화를 일궈내 잃어버린 대한민국 해운의 신뢰 회복과 함께 대한민국 해운재건에 일조를 할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라고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관리자
2018-04-19 18:17:19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공동어시장..
  [기사제보] 김해공항 국제..
  [기자수첩] 선박보험료 ‘..
  [사설칼럼] 예선업공급과잉..
  [사설칼럼] 임시승선자도 ..
  [기자수첩] 청와대 공기업 ..
  [동정]해양환경·안전분야..
  [동정]조선통신사 사행로 ..
  [동정]해양환경공단, 주민..
  [동정]윤병두 동해해경청..
  [동정]한국해양대 도덕희 ..
  [동정]KMI, 세계국제법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