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기사검색  
  해상 사고 사망..
  부산항 인권경..
  인천항 갑문, ..
  DHL 코리아, 5..
  DHL 코리아, 20..
  DHL 코리아, 고..
  케이엘넷, 머스..
  전국해운노동조..
  KMI 중국물류..
  2018 국제조선..
  2018 KOBC Mari..
  해수부, 선박에..
  행복한 어촌 만..
  KMI, 멕시코 오..
  새로운 바다, ..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선원노련, 제35차 아시아선원노조정상회의 개최
12일, 14개국 21개 선원노조 100여명 참가
자율운항선박, 선원일자리 등 선원의 미래 논의
13일엔 제23차 노르웨이-아시아선원위원회

선원노련(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은 12일 아시아선원노조 대표자들이 참석하는 제35차 아시아선원노조정상회의(ASSM, Asian Seafarers‘ Summit Meeting)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본관2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14개국 21개 선원노조의 대표자 100여명이 참석해, 지난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보고하고 앞으로 다가올 선원의 미래에 대한 주제를 다루게 된다.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현재와 미래를 짚어보고 인공지능 등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선원들의 일자리 위협에 대한 고용안정화 대응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해운산업의 이미지와 선원직업을 매력적으로 알리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논의를 진행한다.

아시아선원노조정상회의는 국제운수노련(ITF)에 가맹된 아시아선원노조 및 회원들의 지지를 받는 비가맹 노조들이 참석하는 자치회의로, 아시아선원노조간 교류와 협력을 증진하고, 국제해상산업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981년 첫 회의를 시작했다.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급변하는 선원노동환경과 갈수록 심화되는 경쟁 속에서 살아남을 방법은 아시아선원노조 간 굳건한 신뢰와 강력한 연대”라며, “우리가 힘을 합치면 아시아의 중심에서 세계 선원노동운동의 중심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같은 장소에서 노르웨이와 아시아 각국의 선원노조 간 긴밀한 관계와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27차 노르웨이-아시아선원위원회(NASCO, Norwegian Asian Seafarers’ Committee Meeting)도 연이어 열린다.
관리자
2018-04-12 15:17:08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문병일전무이사..
  [기자수첩] 김영춘장관, 해..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동정]해양환경공단-해경,..
  [인사]12일해양부인사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KOMEA, 해외 지사화..
  [동정]KIMST, 해양바이오 ..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