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현장영업 강화 ..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위험에 처한 해..
  감포항감은사지..
  여수해수청, 국..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선원노련, 제35차 아시아선원노조정상회의 개최
12일, 14개국 21개 선원노조 100여명 참가
자율운항선박, 선원일자리 등 선원의 미래 논의
13일엔 제23차 노르웨이-아시아선원위원회

선원노련(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은 12일 아시아선원노조 대표자들이 참석하는 제35차 아시아선원노조정상회의(ASSM, Asian Seafarers‘ Summit Meeting)를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호텔 본관2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다.

이번 정상회의는 14개국 21개 선원노조의 대표자 100여명이 참석해, 지난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보고하고 앞으로 다가올 선원의 미래에 대한 주제를 다루게 된다.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현재와 미래를 짚어보고 인공지능 등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선원들의 일자리 위협에 대한 고용안정화 대응방안을 모색한다.

또한 해운산업의 이미지와 선원직업을 매력적으로 알리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논의를 진행한다.

아시아선원노조정상회의는 국제운수노련(ITF)에 가맹된 아시아선원노조 및 회원들의 지지를 받는 비가맹 노조들이 참석하는 자치회의로, 아시아선원노조간 교류와 협력을 증진하고, 국제해상산업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981년 첫 회의를 시작했다.

선원노련 정태길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급변하는 선원노동환경과 갈수록 심화되는 경쟁 속에서 살아남을 방법은 아시아선원노조 간 굳건한 신뢰와 강력한 연대”라며, “우리가 힘을 합치면 아시아의 중심에서 세계 선원노동운동의 중심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같은 장소에서 노르웨이와 아시아 각국의 선원노조 간 긴밀한 관계와 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27차 노르웨이-아시아선원위원회(NASCO, Norwegian Asian Seafarers’ Committee Meeting)도 연이어 열린다.
관리자
2018-04-12 15:17:08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한국선급 이정기 회..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노사공동 사회복지..
  [동정]KMI, 한일 대륙붕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