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IPA, 북중국 크..
  DHL 익스프레스..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초월초등학교, ..
  2018 평택항 국..
  퀴네앤드나겔 ..
  한국선급, LNG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한·..
  WWF-KMI 공동심..
  울산항만공사, ..
  울산항만공사,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대한해운, 작년 영업이익 1천억원 돌파, 17분기 연속 흑자

대한해운(대표이사 김용완)은 금일 공시를 통해 2017년 실적을 공시하였다. 공시 내용에 따르면, 연결기준 매출액은 직전사업연도 5,403억원에서 189% 증가한 1조 5,607억원, 영입이익은 직전사업연도 441억원에서 129% 증가한 1,010억원, 당기순이익은 직전사업연도 308억원에서 277% 증가한 1,161억원이다. 이는 대한해운이 2013년말 SM그룹 계열 편입이후 최고실적이며 17분기 연속 흑자달성이다.

별도실적 또한 매출액은 직전사업연도 5,135억원에서 42% 증가한 7,268억원, 영업이익은 직전사업연도 409억원에서 96% 증가한 801억원, 당기순이익은 직전사업연도 274억원에서 60% 증가한 438억원을 달성하였다.

대한해운이 SM그룹 편입이후 최고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던 원인을 살펴보면, 대한상선 등 종속기업들의 외형 확대 및 실적 개선, 전용선 부문에서 한국가스공사 등 5척의 신규 전용선 투입과 벙커유(선박 연료) 가격 상승, 부정기선 부문에서 드라이벌크 시황인 BDI(Baltic Dry Index) 상승에 따른 영업 환경 개선이 이번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대한해운은 1968년 설립되어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였다. 지난 50년간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등 국내 우량 기업들과 쌓아온 신뢰를 기반으로 세계 최대 광산기업인 브라질 발레와도 25년 장기계약을 체결하였으며, 향후 100년 지속성장을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이를 추진중에 있다.

올해를 시작으로 드라이벌크 시황에 대한 점진적 개선이 예상되기 때문에 신규 화주 및 화물에 대한 장기운송계약 확보와 부정기선 사업 확대를 통해 어떠한 환경 변화에도 흔들림없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관리자
2018-02-13 17:27:33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인사]신임 포항지방해양..
  [인사]해양수산부 인사발..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