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2월 18일 기사검색  
  여수광양항만공..
  대통령 직속 국.. [유료]
  해양수산부, 부..
  DHL 코리아, 아..
  DHL 코리아, 인..
  재생비누로 생..
  CJ대한통운, 택..
  감동까지 배송..
  CJ대한통운, 국..
  평택항 올해 컨..
  국내외 카페리 ..
  경기평택항만公..
  KMI, 독일 HSB..
  선박안전기술공..
  인천해사고등학..
  박승기해양환경..
  조승우 신임 세..
  고상환 울산항..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올 한해 민·관 손잡고 해외 항만산업 신시장 개척 나선다
해수부, 「2018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수립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항만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 기업들의 해외 항만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2018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여 발표하였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개도국 등의 항만개발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등을 지원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국내 항만 엔지니어링, 건설‧운영사, 물류기업 등이 해외 항만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올해에는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신(新)북방 및 신(新)남방 정책을 반영하여 러시아, 베트남, 인도 등 주요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다른 국가와도 그간 구축된 협력관계를 토대로 가시적인 수주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주로 협력국의 요청에 의존하던 사업 발굴 통로가 다각화되도록 우리기업의 민간제안을 적극 장려·지원한다.

이 외에도 사업유형을 공적개발원조(ODA)형(수원국 요청사업)과 성과창출형(수주가능성 사업)으로 나누어 맞춤형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특히 성과창출형 사업에 우리기업의 실질적인 참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 지원, 수주지원단 파견 및 해당국 항만관계관 초청연수 등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기존 단순도급 위주의 수주방식에서 벗어나 정부와 민간기업, 공기업 3자가 함께 추진하는 ‘코리아 컨소시움(가칭)’ 구성방안도 마련한다. 이는 최근 투자개발형 사업*이 증가하는 추세를 반영하여 타당성 조사부터 투자에 이르기까지 사업 전 과정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함이다.

‘코리아 컨소시움(가칭)’을 통해 발굴되는 핵심사업은 범정부 협업과제로 선정하여 유관부처 및 기관 간 정보 공유와 공동 외교, 금융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 참여기업이 사업개발, 지분투자, 금융조달, 제품구매, 항만운영 등 사업의 전 과정에 참여하여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형태

또한, 투자개발형 사업의 핵심인 자금조달을 원활히 하기 위해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해외항만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다자개발은행(MDB), 정책금융기관, 수출신용기관(ECA) 등 관련 금융기관과 연계하는 맞춤형 금융지원제도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해외항만개발 펀드를 조성하여 우리기업의 금융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독자적 금융지원 방안도 적극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작년부터 운영 중인 해외항만개발 정보시스템(www.coscop.or.kr)에 국가별 항만사업 발주정보 및 최신 동향 등을 추가로 구성하는 한편, 국내 항만분야 건설사, 운영사, 선사, 금융기관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관련 정보 메일송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임현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이번에 수립한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해외 항만개발 시장에서 우리 기업들이 실질적인 수주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 세계적인 컨설팅사 맥킨지(Mckinsey)가 2030년까지 항만인프라 확충을 위해 약 9,000억 달러(한화 약 1,000조원) 규모 투자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등 해외 항만개발 시장 전망은 신흥국 경제성장과 맞물려 지속적인 성장 예상
관리자
2018-02-13 17:20:52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기자수첩] 단절된민관의사..
  [사설칼럼] 선원노동 70년 ..
  [기자수첩] 국책은행 카페..
  [기자수첩] 선원정규직화 ..
  [사설칼럼] 문재인대통령 ..
  [기사제보] 2018년 개정되..
  [동정]부산항만공사, 설 ..
  [동정]임기택 국제해사기..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국립해양박물관, 설..
  [결혼]이동혁사장장남화촉
  [동정]해양부승진인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