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기사검색  
  IPA, 인천항 물..
  국가 경제와 안..
  부산항 기항 정..
  DHL, 글로벌 연..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CJ대한통운, 독..
  한국선급, 영국..
  스텔라데이지호..
  심해수색 선박(..
  해양경찰 2019..
  군산해경, 19일..
  4개 부처 손잡..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부산항 개항이래 최대 선박 신항 입항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세계3위 컨테이너 선사인 CMA CGM Group 소속 20,656TEU급 생텍쥐베리(CMA CGM ANTOINE DE SAINT EXUPERY)호가 부산항신항 BNCT 터미널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의 필리핀 수빅조선소에서 건조해 최근 CMA CGM Group에 인도된 동 선박은 프랑스 마르세유가 선적항으로 길이 400m, 폭 59m, 총톤수 217,673톤으로 부산항 개항이래 가장 규모가 큰 컨테이너선이다.

이 컨테이너선은 축구장 4배 면적의 크기로, 엠파이어 스테이츠빌딩, 파리의 에펠타워 보다도 크며, 적재된 컨테이너를 일렬로 세웠을 때 서울에서 평창까지의 거리와 맞먹는 규모다.

CMA CGM Group의 FAL1(French Asia Line 1) 노선에 투입되는 선박으로 부산에서 컨테이너 약 3,500여개를 싣고 닝보·상해를 거쳐 싱가폴·알제시라스·로테르담·르아브르 등으로 84일 동안 16개항을 차례로 기항할 예정이다.

관리자
2018-02-06 17:07:00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사설칼럼] 김모교수, 선사..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기자수첩] SM그룹 대기업..
  [동정]여수지방해양수산청..
  [동정]해양환경교육원, 사..
  [동정]KSS해운, 자사주 71..
  [동정]해양환경교육기관(..
  [동정]12년 연속 노·사 ..
  [인사]해양부국과장급인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