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기사검색  
  수출입 화물 국..
  붕괴직전, 지방..
  부산해수청,제..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윤준호 의원, ..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제..
  여수광양항만공..
  장보고이순신 ..
  한국해양대, 국..
  해수부, 겨울철..
  해수부-부산시-..
  서해어업관리단..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한중해운회담 1월16일 곤명시에서 개최

양국 대표 모여 신규항로 개설문제논의

한중간 정치적인 사드배치문제로 무기한 연기됐던 한중해운회담이 내년 1월16,17일 양일간 중국 운남성 곤명시에서 양국 정부 당국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해양부 해운물류국 엄기두 단장을 주축으로 해운정책과 한중카페리협회와 황해정기선사협의회 사무국 관계자들이 공동 참석한다. 양국간 정치적인 현안사안이 없으면 지난 8월말에서 9월초 열려야 했다. 한국과 중국을 번갈아가면서 매년 개최하는 한중해운회담은 정기컨테이너선 투입과 카페리선 신규개설등 현안사항을 주요 정책의제로 삼아 양국 정부 대표자들이 논의하는 자리이다.
특히 이번 열리는 한중해운 회담에서 다룰 내용은 지난해 강원도 양양에서 열린 주요의제를 중심으로 신규로 항로개설도 협상할 전망이다.

곽인섭(한중훼리 사장)한중카페리협회 회장등 관계자는 한중해운회담에서 카페리항로의 안정화를 위하여 선복과잉으로 인한 과당경쟁 심화 및 사드로 인한 경영 약화 여건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사업자와 지자체등 신규항로개설 및 선박추가 투입에 대한 문제를 최대한 늦춰주도록 요구한다. 특히 동일 해역을 빈번히 왕래하는 카페리선에 대한 발라스트 배출규제 적용 제외 및 양국의 서로 다른 선령제한등 기준을 국제 기준에 맞도록 통일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정부차원에서 한중항로의 심각한 선복과잉 상황을 고려하여 신규항로 개설 및 선복 추가투입 시기와 규모를 신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김선희기자>



관리자
2017-12-17 09:24:03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해양환경교육원, 안..
  [동정]필수도선사 정년연..
  [동정]해양부, 제주해사고..
  [동정]KIOST-이집트 국립..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국제적인 IUU어업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