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2일 기사검색  
  진해고등해원양..
  울산항만공사, ..
  보령항 준설토 ..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DHL 코리아, 글..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KIFFA, 제10대 ..
  머스크라인, 40..
  한국선원복지고..
  포항신항내 선..
  섬 관광캠핑낚..
  오감 일깨우는 ..
  KOEM, 장생포항..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김영득선용품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평택항~베트남.태국 컨 신규노선 개설
道․평택항만公, 평택항 항로 다변화 구축 주력

경기도 평택항이 동남아 베트남과 태국을 잇는 항로를 신설하며 뚜렷한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도와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경기평택항만공사는 남성해운, 천경해운, 동진상선, 팬오션, 범주해운 등 국적 5개 선사가 평택항에서 태국(람차방·방콕)·베트남 호치민을 취항하는 공동운항 서비스(TVX, 태국·베트남 익스프레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신규 TVX서비스는 매주 목요일 주1회 평택항 동부두 평택컨테이너터미날(PCTC)에 입항하며 공동운항 선사가 1800TEU급 컨테이너선을 각각 1척씩 투입하게 된다.

앞서 지난 5월 평택항과 홍콩·베트남 등을 기항하는 서비스(IHS1)가 개설된데 이어 새롭게 추가 신설됨에 따라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실제 8월까지 처리한 평택항 컨테이너 처리량은 동남아 신설항로 효과 등으로 42만6,960TEU를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만4,328TEU(8.7%) 증가했다.

그간 경기도, 평택시,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평택항의 항로 다변화 구축을 이끌기 위해 공동 물류단을 구성해 중국, 동남아, 일본 등 현지 해운물류 유관기관 및 잠재고객사를 대상으로 화물유치․신규항로 개설을 위한 콜라보 마케팅을 펼쳐왔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신설항로의 안정화를 위해 화주유치 등 물류 활성화 촉진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진수 사업개발본부장은 “평택항은 동남아 교역의 전초기지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 의존도를 점층적으로 줄이며 교역국을 다각화 하는데 전략을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운항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고객유치에 유관기관과 협업을 강화해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타 지역 항만을 이용했던 도내 동남아향발 수출입 기업들은 금번 신규항로 신설을 통해 물류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경기평택항만공사는 국내는 물론 해외 화주·물류기업을 대상으로 한 화물유치 매칭 포트세일을 강화해 지역경제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관리자
2017-09-28 17:30:21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KOEM, 해양오염사고..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구인]IPA, 5월 19일 신규..
  [부음] 김종태(팬스타그룹..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동진아노텍 강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