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3일 수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와..
  울산항 퍼스트..
  울산항만공사, ..
  KMI, 국정과제 ..
  CJ대한통운, 20..
  여수광양항만..
  수산물 원산지 ..
  4차 산업혁명 ..
  ‘조심해 약속..
  세계선용품협..
  제 64회 세계선..
  한국선급, ㈜동..
  해양환경공단, ..
  여수광양항만공..
  2019년도「글로..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예선업 해상보험업 대기업진출등 ‘창과방패’

해운항만 부대업체를 비롯한 해양산업 업계가 영원한 동반적 관계보다는 실리추구라는 명분을 앞장 세워 회원사들 공감대에 분주하다.

특수법인과 사단법인 유관단체는 갈수록 악화되는 해운항만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불황의 높은 파고를 넘으려는 노력이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

‘영원한 동지도 적도 없는’ 이익추구 사회에서 회원사와 조합원들의 요구사항과 불만해소를위한 사업추진에 매진하는등 상생하는 분위기가 점차 고조되는 가운데 명암이 교차되고 있다. 이처럼 이익을 누리는 분야가 있으면 반대급부적인 손해를 감내하는 집단으로 희비가 교차한다.

이처럼 해운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살아남기위한 생존의 몸부림으로 치닫고 있는 업계 관계자들의 고민은 날로 깊어가고 있다.

해운항만 분야 전문 부대산업인 예선업계와 해상종합보험업계가‘창과 방패’라는 보이지않는 전쟁을 치르고 있다. 선박입출항법에 의한 12년이상 중고예선 시장 진입장벽을 무너뜨리는 공정거래위원회 규제개혁 철폐라는 권장사항이 해수부에 정식 요청하는등 기존예선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예선 시장의 수요공급을 조절하고 투명한 시장경쟁으로 과당경쟁을 지양은 물론 국내 조선소 시장을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정부는 예선조합의 의견을 수렴해 10년전 12년 이상된 중고예선 시장진입을 법적으로 불허했다. 수요공급을 조정으로 시장질서를 유지하고 요율 제값 받아 경쟁력강화라는 조합과 상반된 입장으로 주무부처인 해양부의 향후 입장에 달려있다.

전세계 경쟁항만에서 우수한 도선 실력을 자랑하는 우리나라 도선사들의 인기는 점차 높아가고 있다. 직업군 상위로 일반인들도 선호하는 도선사직업은 우선 해양계학교를 나와 해기사면장과 선장승선 경험등 최소한 20년이상 바다에서 해상직 선원으로 살아야 한다. 세계적으로 가장 기피하는 직업중 하나가 해상직 선원이다.

폴라리스쉬핑등 내외항 선사들의 해난사고로 아까운 목숨을 잃는 위험천만한 선원직 기피는 東西古今(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두가 공가대를 형성한다. 이러한 경험을 거쳐야 비로소 도선사 자격시험을 얻는다. 정부는 선박입출항법 개정을 통한 도선사들의 정기 의무교육을 5회로 늘리려는 제도개선을 협회 물론 도선사들의 강력한 저항이 예상된다.

협회 자체적으로 시물레이터 도선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가운데 정부가 강제적으로 교육을 의무화시키려는 법개정 추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민간 자율 업종인 연간보험 규모 1천6백억원 시장의 해상종합보험시장 자리를 둘러싼 대기업과 전문업종간 보이지않는 혈투가 시작됐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메리츠화재 등 시중 종합보험사들이 해양산업 전문업종인 선박보험과 선원, 선주배상책임보험(P&I)등 특수전문 분야에 발을 담그고 직간접 시장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다윗과 골리얏’싸움으로 인력과 자본력으로 상대하기 힘든 싸움으로 ‘창과 방패’로 고객들로부터 지속적인 사랑을 받으려는 선박보험과 선주배상책임보험기관인 해운조합과 P&I을 전문으로 하는 선주상호보헙조합등 양대산맥의 솔로몬의 지혜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여기에 국내외 보험브로커들의 외국보험사와 국내 해운조합 선주상호보험조합 두단체를 놓고 요율 저울질도 만만치않은 변수로 작용한다.
관리자
2017-06-04 09:06:04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기자수첩] 부산항발전협출..
  [기사제보] 호소문,원양산..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기사제보] 법인 파산 신청..
  [기자수첩] 天高馬肥(천고..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인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물류가 궁금해?! 토..
  [동정]한국해운물류학회와..
  [인사]해양수산부 인사 발..
  [인사]한국해양대 8대 총..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