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07월 28일 금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인천항 상반기 ..
  인천신항, 항만..
  DHL 코리아, 대..
  DHL 글로벌 포..
  DHL 코리아, 20..
  한국통합물류협..
  「물류산업 청..
  차이냐오 국내 ..
  해외13개 IG클..
  선협, 무역협회..
  부산항의 뿌리,..
  여수해수청, 어..
  정정복 회장, 1..
  국가어항 대보..
  강준석 해양부..
  연영진해양과학..
  방희석여수항만..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청록회
  양띠해양회
  해심회
신임 장차관 발탁 ‘뜨거운 감자’로 부상
국회의원 전직 각료출신 내부승진등 하마평 무성
1급이상 실장급과 산하단체 기관장 교체 ‘좌불안석’
청와대‘해양수산비서관’폐지로 부산시민단체 강력반발

대선결과 10년만에 여야 정권교체에 따른 정무직인 부처간 신임 장차관 임용을 둘러싼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출범으로 청와대를 비롯한 국무위원 교체가 불가피한 가운데 해양수산부 장차관에 대한 하마평으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충청출신 김영석 현 장관 후임으로 정치인을 비롯한 항만공사 사장, 부산 출신 전현직 의원등 많은 인물들이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또 강원출신 윤학배 차관 후임으로 해운과 수산정책을 다룬 경험이 풍부한 해양부 기조실장과 해양정책실장등 1급을 지낸바 있는 내부 출신 전현직 인사중에서 발탁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계자는 내다보고 있다.

이번 장차관 기용은 영호남 지역 안배 차원에서 신중을 기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관측이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전대통령이 조기에 물러나면서 치러진 5월 장미대선으로 대통령 인수위도 없이 문대통령 정권 출범으로 어수선한 가운데 청와대 참모진과 부처별 국무위원 발탁등 안개속에 가려진 가운데 비밀리에 진행되고 있다.

과거 12월 대선에서 2개월이라는 인수위활동으로 청와대 입성과 정무직 장차관 발탁은 이미 내정 또는 언론에 수없이 많은 하마평이 나왔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 해양수산부 출신 장차관과 부산지역 시민단체등 관계자들이 캠프에 들어가 많은 활동과 노력으로 표심을 얻는데 기여를 했다.

특히, 부산지역 선대위원장을 맡은 오모 전장관은 동명정보대학 총장과 해양연맹 총재직을 내려놓고 활동을 전개했다. 이외도 최모 전장관도 자서전을 통해 직간접으로 선거활동에 참여하는 등 공을 들었다.

노정권 당시 해양부 파견으로 청와대 비서실에 근무 경험을 이유로 박정권에서 정치적인 압력을 받은 해양부 출신 전남출신의 문모실장도 새로운 정권에서 정무직에 기용될 것이라는 유력한 관측이 나돌고 있다.

그러나 해양수산 분야 강화를 공약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직제 개편에서 해양수산비서관을 폐지해 해양수산계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11일 임시 국무회의에 상정돼 처리된 청와대 직제 개편에 따르면 기존 경제수석비서관 산하 해양수산비서관 직제가 없어지고 농업비서관이 농어업비서관으로 개편됐다.

현재 해양수산비서관은 실장급 1급인 지희진 비서관을 비롯한 국장과장급 2명이 해양부에서 파견중이다.

이에따라 부산시민단체인 부산항발전협의회(공동의장 이승규,박인호)는 긴급 성명서를 내고 해양수산 비서관직제 폐지는 해양강국을 훼손하는 일이다. 대통령 직속으로「해양수산특별위원회」구성하라고 촉구 했다.

청와대를 비롯한 국회 여야가 뒤바뀐 관계로 새로운 정권의 숨은 인재가 넓게 포진된 가운데 등용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해양부 공직자 출신으로 노정권에서 인사수석을 거쳐 인천지역 행자위 소속 박남춘의원도 장관 하마평에 오래전부터 오르내리고 있다.

또 부산지역 선대위원장직을 맡았던 오거돈 전장관은 내년도 지자체 선거인 부산시장으로 출마를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는 측근의 설명이다.

마무리 단계인 세월호 진상조사위원회 재조사라는 청와대 방침으로 새로운 위원장 자리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우선 차관을 발탁하고 국회 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장관직은 최소한 1개월이상 소요되는 관계로 물밑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해양부 산하 기관장 자리 또한 촉각을 세우고 있다.

장차관이 모두 임용되면 실장급 1급 이상은 모두 장관에게 일괄사표를 내야한다. 해양부는 현재 1급이상 실장급이 기회조정실장, 중앙해심원장, 해양정책실장, 수산정책실장, 청와대 해양수산경제비서관, 국립수산과학원장등이다.

한편, 항만공사와 해양공단등 유관단체장 자리도 과거 관례로 볼때 교체가 불가피한 실정이다. 신임 수장은 전정권에서 발탁 기용된 기관장을 교체하는등 대대적인 수술작업도 진행한다. 정권교체마다 坐不安席(좌불안석)이 되는 공기업 임원자리에 대한 촉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어느선까지 임원교체에 대한 관심이 날로 고조되고 있다.
관리자
2017-05-18 09:43:49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김영춘장관 업계 현안사항 능동 대처해야, 예선업 해상보험 대기업진출등 ‘창과방패’
삼부해운, 창립50주년 맞아 고객서비스 강화
인천항, 2020년‘환서해권 물류허브, 해양관광의 메카’로 변신, 인천항만공사 남봉현사장 해운기자단 인터뷰
  [기자수첩] 한홍교 이사장..
  [기사제보] 정부는 인천신..
  [기사제보] 택배업자가 화..
  [사설칼럼] 선박금융계약서..
  [기자수첩] 해양연맹총재직..
  [기사제보] 문재인 신정부..
  [동정]김영춘 해양수산부 ..
  [동정]글로벌 해운강국 도..
  [동정]선원과 해운업 종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KIOST, 차세대 복합..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