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기사검색  
  인천해사고에 ..
  신항 웅동배후..
  한국선주협회, ..
  DHL 익스프레스..
  노벨화학상 수..
  CJ대한통운, 말..
  박주현 의원, ..
  통합합작, M&am..
  2016년 CSF 발..
  “KOMEA, 그리..
  알파라발 &..
  황주홍 의원, ..
  군산해경, 국민..
  선박 안전길잡..
  남극 월동연구..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최현호여수청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군산해경,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운동 전개

- 구명조끼는 생명조끼!! -
해경이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쉽게 국민 속으로 다가가고 바다가족과 소통하기 위해 구명조끼 착용 범국민 생활화에 나섰다.

10일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최근 해양관광 인프라 구축과 해양레저 인구의 지속적인 증가로 해양안전의식 확산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구명조끼 입기 생활화 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해경은 구명조끼 입기 생활화 운동을 1회성 행사가 아닌 국민참여 중심 실천운동으로 전개해 구명조끼 착용 문화를 범국민 운동으로 확산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산시내 주요 전광판 등에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홍보영상을 게시하고,‘언제 어디서든 단속된다’는 인식이 정착될 때까지 구명조끼 미착용 위반 등 안전저해행위도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구명조끼는 사람이 직접 해상으로 추락하거나 선박이 전복되었을 때 생명을 지키는 가장 기본이 되는 안전 장비로 생명 연장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낚시객이나 해양 활동자들이 덥고 답답하다는 이유로 입출항시만 잠시 입고, 실제 활동 시는 구명조끼를 벗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낚싯배와 레저보트는 다른 선박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고 가벼워 해양사고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운항 중 언제나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는 것이 해경의 설명이다.
관리자
2019-07-10 10:02:39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사설칼럼] 국정감사이후 ..
  [사설칼럼] 한국선원복지고..
  [사설칼럼] (기고문) 선저..
  [기사제보] (한국해운중개..
  [기자수첩] 문성혁장관기자..
  [기자수첩] 김정수사장 퇴..
  [동정]제3회 국제탱커안전..
  [동정]고객만족 우수사례 ..
  [동정]BPA, 「부산항 중소..
  [동정]서기원 한국선박금..
  [동정]재난대응 역량 강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