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 20일 토요일 기사검색  
  부산청, 청원경..
  범 인천항 재난..
  여수해수청, 20..
  CJ대한통운 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미..
  한-키리바시 해..
  어업법인 수산..
  해양수산인재개..
  해수부, 한국형..
  포스에스엠, KT..
  한국선급, 수소..
  군산해경, 19일..
  빛 봄바다 넘실..
  해양 신산업 육..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김 태 석 평택..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군산해경서장, 한밤 중 내무실 찾아 의경 격려

최근 경찰관들이 치킨가게를 운영하면서 마약사범을 소탕하는 영화가 1천6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해 화제인 가운데..

한밤 중 예고 없이 치킨을 들고 나타난 경찰서장 때문에 의경 내무실이 한바탕 즐거운 소동(?)이 일었다.

20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밤 9시 저녁 점호를 위해 정렬중인 의경들은 점호관 대신 양손에 치킨과 피자를 든 서정원 서장이 찾아와 맛있는 만남을 가졌다는 후문이다.

서정원 서장은 평소 차가운 겨울 날씨에도 정문 입초는 물론 각종 사고현장에서 고생하는 의경들의 사기를 돋아주고 격려해 주기 위해 이날 몰래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정원 서장은 “의경들이 야간 시간대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이 치킨과 피자라고 생각해 깜작 이벤트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지위고하의 경직된 상하관계를 벗어나 가족 같은 유대감을 형성해 복무사기를 진작하고 자체사고 예방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리자
2019-03-20 09:03:59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 찍어야 할때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사설칼럼] 부발협, 해운해..
  [기사제보] 미세먼지, 국가..
  [사설칼럼] 이권희회장, 회..
  [사설칼럼] 대통령직 인수..
  [동정]SM상선, 국내외 화..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공간건축학부 ..
  [동정]울산항만공사, 강원..
  [동정]울산항만공사 - 울..
  [동정]해양환경공단, 워라..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