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태풍‘콩레이’북상, 부산항 발빠르게 대처
부산항만공사 재난대책본부 가동, 선박대피협의회 개최

제25호 태풍‘콩레이(KONG-REI)’가 예상보다 빠르게 북상하면서 부산항도 팽팽한 긴장 속에 철저한 점검과 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드는 5일부터 재난대책본부상황실을 운영하여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재난대책본부는 사장을 본부장으로 총괄반, 운영대책반, 시설점검복구반, 행정지원반 등 4개반으로 편성되었으며 태풍이 소멸할 때까지 24시간 비상체제로 가동된다.

또한, 공사는 5일 오전 10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함께 1층 대강당에서 부산지방 기상청, 부산해양경찰서, 도선사협회, 선사, 터미널 운영사 등 부산항 관련 기관 및 업․단체 대표 6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선박대피협의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관련 기관 및 업·단체들은 태풍내습에 따른 부산항 운영방안을 논의했으며, 선사 등 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 5일 오후 6시(5천톤 미만 선박은 오후 4시)를 기점으로 부산항의 선박 입출항을 통제하고 하역작업도 중단키로 하였다.

이와함께 공사는 부산항 각 부두와 건설현장별로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부두내 컨테이너와 크레인이 강풍에 쓰러지지 않도록 시설물 고박작업과 항내 선박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켜 태풍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사전 조치하였다.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은 “이번 제25호 태풍으로 인해 부산항 운영차질 및 시설물 파손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점검과 예방활동을 철저히 하고 있으며, 관련 업․단체에서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리자
2018-10-05 17:30:26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