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기사검색  
  세계적인 크루..
  군산해경, 수난..
  IPA, 신규 선대..
  DHL, 글로벌 연..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CJ대한통운, 독..
  스텔라데이지호..
  심해수색 선박(..
  해양진흥공사, ..
  학교를 넘어 어..
  러 국경수비대..
  해수부, 벤처형..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중국 CGV에서 우리 수산물‘어묵’콤보세트 맛본다

- 8. 23.(목) 중국 CGV 10개 지점에서 K‧FISH 어묵 콤보세트 출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8월 23일(목) 중국 CGV 10개 지점*에서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 ‘케이 피시(K·FISH)’ 제품인 어묵과 콜라, 팝콘으로 구성된 ‘K·FISH 어묵 콤보세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 방문객수, 입지조건 등이 우수한 북경 4개 지점, 상해 4개 지점, 청도 2개 지점

‘케이 피시(K·FISH)’는 우리 수산물의 고급화와 세계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만든 수산물 수출 통합 브랜드로서, 엄격한 관리규정과 체계적인 품질평가 기준을 통과한 수산물에 한해서 사용이 허용된다. 올해 8월 기준으로 ‘케이 피시(K·FISH)’는 14개 품목*에 적용되고 있으며, 총 34개 업체, 76개 상품이 ‘케이 피시(K·FISH)’ 승인**을 받아 사용하고 있다.

* 넙치, 전복, 김, 해삼, 굴, 게살, 어묵, 오징어, 붕장어, 참치, 미역, 바지락, 어란, 고등어

** 한국수산회에서 승인심사(서류, 현장심사)를 실시하며, 최종 승인 시 케이 피시(K·FISH) 사용 가능

‘K·FISH 어묵 콤보세트’의 주인공인 어묵은 맛과 영양을 동시에 갖춘 고단백질 식품으로, 지난해에 역대 최고 수출액인 3,800만 불을 달성한 차세대 글로벌 수산식품이다. 특히, 중국은 우리 어묵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주요 수출국으로, 지난해 對중국 어묵 수출액은 전 세계 수출액의 절반이 넘는 2,200만 불에 달한다. 이번에 중국 CGV와 협약을 맺고, ‘K·FISH 어묵 콤보세트’를 출시함에 따라 중국 시장에서 우리 수산물의 저변을 확대하여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FISH 어묵 콤보세트’의 어묵은 간편하게 데워서 먹을 수 있는 ‘어묵바’ 형태의 케이 피시(K·FISH) 제품으로, 어묵 특유의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할 예정이다.

콤보세트는 8월 23일(목)부터 4주 동안 중국 CGV 10개 지점에서 판매된다. 특히, 어묵 시식행사와 할인 이벤트, CGV 내 광고* 등을 함께 진행하는 등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우리 수산물의 해외 인지도를 높이고 수출 시장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 스크린, 키오스크(kiosk), LED, 라이트박스 등 4종 광고채널 활용

해양수산부는 오는 11월에도 ‘K‧FISH 어묵 콤보세트’ 출시 행사를 다시 한 번 진행하여 중국의 한류 수산물 열풍을 이어갈 예정이며, 이 외에도 싱가포르 맥주 축제 참가, 해외에 진출한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식당과의 연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우리 수산물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K‧FISH 콤보세트 출시를 통해 우리 수산물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선호도를 높이고, 케이 피시(K·FISH) 홍보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부와 해외 시장에 진출해 있는 기업 등이 함께 협력하여 우리 수산물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 케이 피시(K·FISH) 사용을 원하는 업체는 수출통합브랜드 누리집(www.kfish.kr)에서 온라인 접수하거나, 한국수산회*로 우편 또는 방문하여 접수할 수 있다.
관리자
2018-08-22 11:02:26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기자수첩] SM그룹 대기업..
  [기자수첩] 전국선원연맹, ..
  [동정]해양환경교육기관(..
  [동정]12년 연속 노·사 ..
  [인사]해양부국과장급인사
  [동정]울산항만공사 독서..
  [동정]해운해사분야 국제..
  [동정]KIOST, ‘동반성장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