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기사검색  
  IPA, 전자상거..
  부산항만공사, ..
  여수광양항만공..
  KN InteriorCha..
  DHL 코리아, 5..
  DHL 코리아, 20..
  IPA 선사 터미..
  인천항, 동북아..
  한국국제물류협..
  ‘조선해양산업..
  목포해수청, 안..
  한국선급, 2018..
  한중 잠정조치..
  KOEM, 해양수산..
  제5차 해양문화..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중국 CGV에서 우리 수산물‘어묵’콤보세트 맛본다

- 8. 23.(목) 중국 CGV 10개 지점에서 K‧FISH 어묵 콤보세트 출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8월 23일(목) 중국 CGV 10개 지점*에서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 ‘케이 피시(K·FISH)’ 제품인 어묵과 콜라, 팝콘으로 구성된 ‘K·FISH 어묵 콤보세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 방문객수, 입지조건 등이 우수한 북경 4개 지점, 상해 4개 지점, 청도 2개 지점

‘케이 피시(K·FISH)’는 우리 수산물의 고급화와 세계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만든 수산물 수출 통합 브랜드로서, 엄격한 관리규정과 체계적인 품질평가 기준을 통과한 수산물에 한해서 사용이 허용된다. 올해 8월 기준으로 ‘케이 피시(K·FISH)’는 14개 품목*에 적용되고 있으며, 총 34개 업체, 76개 상품이 ‘케이 피시(K·FISH)’ 승인**을 받아 사용하고 있다.

* 넙치, 전복, 김, 해삼, 굴, 게살, 어묵, 오징어, 붕장어, 참치, 미역, 바지락, 어란, 고등어

** 한국수산회에서 승인심사(서류, 현장심사)를 실시하며, 최종 승인 시 케이 피시(K·FISH) 사용 가능

‘K·FISH 어묵 콤보세트’의 주인공인 어묵은 맛과 영양을 동시에 갖춘 고단백질 식품으로, 지난해에 역대 최고 수출액인 3,800만 불을 달성한 차세대 글로벌 수산식품이다. 특히, 중국은 우리 어묵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주요 수출국으로, 지난해 對중국 어묵 수출액은 전 세계 수출액의 절반이 넘는 2,200만 불에 달한다. 이번에 중국 CGV와 협약을 맺고, ‘K·FISH 어묵 콤보세트’를 출시함에 따라 중국 시장에서 우리 수산물의 저변을 확대하여 수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FISH 어묵 콤보세트’의 어묵은 간편하게 데워서 먹을 수 있는 ‘어묵바’ 형태의 케이 피시(K·FISH) 제품으로, 어묵 특유의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으로 중국 소비자들의 입맛을 공략할 예정이다.

콤보세트는 8월 23일(목)부터 4주 동안 중국 CGV 10개 지점에서 판매된다. 특히, 어묵 시식행사와 할인 이벤트, CGV 내 광고* 등을 함께 진행하는 등 집중적인 홍보를 통해 우리 수산물의 해외 인지도를 높이고 수출 시장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 스크린, 키오스크(kiosk), LED, 라이트박스 등 4종 광고채널 활용

해양수산부는 오는 11월에도 ‘K‧FISH 어묵 콤보세트’ 출시 행사를 다시 한 번 진행하여 중국의 한류 수산물 열풍을 이어갈 예정이며, 이 외에도 싱가포르 맥주 축제 참가, 해외에 진출한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식당과의 연계 등 다양한 방식으로 우리 수산물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K‧FISH 콤보세트 출시를 통해 우리 수산물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선호도를 높이고, 케이 피시(K·FISH) 홍보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부와 해외 시장에 진출해 있는 기업 등이 함께 협력하여 우리 수산물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 케이 피시(K·FISH) 사용을 원하는 업체는 수출통합브랜드 누리집(www.kfish.kr)에서 온라인 접수하거나, 한국수산회*로 우편 또는 방문하여 접수할 수 있다.
관리자
2018-08-22 11:02:26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문병일전무이사..
  [기자수첩] 김영춘장관, 해..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동정]한국해양대, 해양사..
  [동정]울산항만공사, 항만..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운정책과장인사
  [동정]박한일 한국해양대 ..
  [동정]인천시의회, 인천신..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