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선원노련, 선원..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울산항만공사, ..
  어촌에서 풍성..
  해수부 남해어..
  여수해수청, 도..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월드 크루즈선 2척, 인천항 믿고 갑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남봉현)는 지난 5일부터 4일간 미국 현지에서 크루즈 포트세일즈에 참가하여 2020년 월드크루즈선 2척 추가 유치 및 대만 크루즈항만 당국과 MOU 체결에 합의하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세계최대 크루즈 시장인 미국 플로리다에서 진행된 이번 크루즈 포트세일즈에 참가한 IPA는 남봉현 사장 지휘아래 인천광역시, 인천관광공사와 함께 호흡을 맞춰 글로벌 선사, 지역협의체, 항만을 대상으로 전방위 마케팅을 펼치는 찰떡궁합을 과시했다.

먼저, IPA는 셀러브리티 크루즈(Celebrity Cruise) 본사를 방문해 크리스토퍼(Christopher) 부사장을 직접 만나 내년도 인천항 크루즈 전용터미널 개장 소식과 함께 기항지로서의 인천이 보유한 매력을 부각했다.

이에 셀러브리티 크루즈는 자사의 대표적인 고급 크루즈선인 91,000톤급 밀레니엄(Millennium, 승객 2,000명 탑승) 크루즈선을 2020년 3월 중 2차례 인천항에 보내기로 화답했다.

또한, 대만, 홍콩, 일본 등 크루즈항만 당국과의 현장 미팅을 통해 크루즈 일정공유, 터미널 벤치마킹 등 향후 크루즈 항만간의 한차원 높은 우호협력을 다지기로 했다.

특히, 금년 5월 인천항에서 출발하는 ‘코스타 세레나(COSTA SERENA)’ 크루즈선의 최종 기항지인 대만 국제항만공사와는 크루즈산업 활성화를 위한 양 공사간 MOU를 체결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그리고 아시아 크루즈협회(ACC, Asia Cruise Cooperation)의앤써니 라우(Anthony Lau) 회장을 비롯한 회원국(중국, 대만, 홍콩, 필리핀)과 연쇄 미팅을 갖고, 협회와 인천항간 크루즈 발전방향에 대해서도 심도있는 논의도 진행했다.

한발 더 나아가 내년 크루즈 전용 터미널의 성공적인 개장을 위해 마이애미 크루즈 터미널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크루즈 터미널의 선진 운영시스템과 시설을 벤치마킹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IPA는 지난달 영국에서 만난 큐나드라인(Cunard line)과는 다시 만나, 내년도 인천항 크루즈 전용터미널 개장식에 맞춰 퀸메리(Queen Mary2)의 입항스케줄을 다시 조율하는 등 IPA와 선사 모두 윈윈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구사하여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인천 크루즈 공동유치단을 이끈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이번 크루즈 포트세일즈 참가단 중 항만, 지자체, 관광공사가 한 팀이 되어 삼박자를 이룬 곳은 인천 밖에 없다”면서, “앞으로도 세 기관이 호흡을 맞춰 더 많은 크루즈를 인천에 유치하고 내년에 개장하는 크루즈 전용터미널도 잘 운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리자
2018-03-08 16:12:18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동정]해양환경공단, 빅데..
  [동정]KMI, 독일 퀴네물류..
  [동정]우리나라 해양과학..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