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기사검색  
  비정규직 근로..
  IPA, 설 명절 ..
  해수부, 설 명..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글로벌 DHL Exp..
  CJ대한통운, 설..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고..
  선박안전기술공..
  해수부, 원양어..
  팬오션, 피브리..
  10년 전 백령..
  IPA, 냉동·냉..
  국적부원 일자..
  이동재해양수산..
  강용석해양조사..
  김준석부산지방..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2017년 해역이용협의 2,547건, 전년 대비 12% 증가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7년 해역이용 협의 건수가 총 2,547건으로, ’16년(2,274건) 보다 12%(273건)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해역이용 협의 제도는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해양을 개발․이용하는 행위의 적정성과 이로 인해 예상되는 해양환경영향을 사전에 검토․평가하는 제도이다. 사업을 착수하기 전부터 환경적 측면이 고려될 수 있도록 하는 사전 예방적인 해양환경 관리정책이다.

해역이용 협의는 대상 사업의 규모에 따라 ①간이해역이용협의, ②일반해역이용협의, ③해역이용영향평가의 세 종류로 나뉘며, 2017년에는 간이 2,379건, 일반 167건, 영향평가 1건* 등 총 2,547건의 협의가 이루어졌다.

* 남해 EEZ 해역 골재채취단지 지정 연장(4차) 관련 협의

사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부두․방파제 등 ‘인공구조물 신․증축공사’가 1,461건(57.4%)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양식장의 바닷물 인․배수 활용’이 460건(18.1%)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그 밖에도 어항시설설치 및 어항개발사업(87건), 특별관리해역에서의 어업면허(74건) 등에 대한 해역이용 협의가 진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역별로는 마산지방해양수산청 관할 해역에서 747건(29.3%)으로 협의가 가장 많이 이루어졌으며, 그 다음으로 목포, 동해, 대산 지방해양수산청 관할 해역에서 각각 478건(18.7%), 254건(9.9%), 251건(9.8%)의 협의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마산지방해양수산청 관할 해역에서는 지방어항 및 물양장* 정비공사와 특별관리해역**에서의 어업면허 기간 만료에 따른 연장신청 등이 늘어나면서 ‘16년(628건) 대비 1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선박이 안전하게 접안하여 화물 및 여객을 처리할 수 있도록 부두의 바다 방향에 수직으로 쌓은 전면 수심 4.5m 이내의 벽(부두시설)

** 해양환경기준의 유지가 곤란한 해역 또는 해양환경 및 생태계의 보전에 현저한 장애가 있거나 장애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해역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지정)

해양수산부는 최근 해역이용협의 건수가 지속 증가*하고 남해 EEZ 해역 골재채취단지 지정 관련 해역이용 협의가 사회적 이슈로 확산됨에 따라, 해역이용 협의 제도를 지속적으로 보완해나가고 있다.

* (’15)1,829건 → (’16)2,274건 → (’17)2,547건

그 일환으로 작년 11월 「해역이용협의 등에 관한 업무처리규정」을 개정하였다. 해양 개발․이용행위가 관련 법령에 저촉되거나 해양환경보호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경우, ‘부동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여 해역이용협의 제도의 실효성을 강화하였다.

장묘인 해양수산부 해양보전과장은 “해양 개발․이용행위가 해양환경과 수산자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해양수산부는 해역이용협의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 사후 환경영향조사도 강화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해양환경 보전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리자
2018-02-13 17:19:24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기사제보] 카페리 정박중 ..
  [기자수첩] 의원입법 연안..
  [사설칼럼] 해운조합,출범7..
  [사설칼럼] 노사정 하급선..
  [기자수첩] 흥아그룹임원대..
  [기사제보] 2018 부산항을 ..
  [동정]한국어촌어항공단 ..
  [동정]동해해경청, 경정급..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OU Ocean Dream F..
  [동정]해양진흥공사 신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