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기사검색  
  여수광양항 예..
  한중해운회담 1..
  전국항만 예선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DHL 코리아, ‘..
  평택항 해운물..
  CJ대한통운, 임..
  청탁금지법 농..
  해수부, 국제 ..
  정부-화주-선사..
  이완영의원,부..
  해수부, 국내 ..
  해양활동의 안..
  IPA, 공공기관 ..
  윤 종 호 여수..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글로벌 해양강국의 꿈, 거꾸로 세계지도에 담다
‘거꾸로 세계지도’제작하여 국회․중앙부처․지자체 등에 배포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글로벌 해양강국 도약’이라는 부처의 새로운 비전을 널리 알리고, 바다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국민 관심을 높이기 위해 ‘거꾸로 세계지도’를 제작하여 배포한다고 밝혔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 6월 19일 있었던 장관 취임식에서 ‘거꾸로 세계지도’를 내걸고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바다를 중심으로 배치한 세계지도를 바라보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바다에 있음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장관 임명장 수여식(6.16) 시 문재인 대통령도 “막혀 있는 대륙 대신 우선 바다로 향하는 것이 우리가 가져야 할 미래 비전”이라고 언급하며, ‘거꾸로 세계지도’의 필요성에 힘을 실어 주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해양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전환을 도모하기 위해 ‘거꾸로 보면 새로운 세계가 열립니다’라는 부제 하에 ‘거꾸로 세계지도’ 550부를 제작하여 8일부터 국회․중앙부처․지자체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거꾸로 세계지도’는 북반구를 아래쪽․남반구를 위쪽으로 배치하여 제작한 지도로, 한반도를 중심으로 넓은 태평양이 지도 중심에 펼쳐져 바닷길을 통해 세계로 뻗어나가는 우리나라의 진취적인 해양정책을 담았다.

기존의 지도가 대륙 중심으로 제작되었다면, 새로운 지도는 지구 표면적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바다를 중심으로 하여 대륙 중심이 아닌 해양을 중심으로 하는 관점의 대전환을 유도하였다.

일반적인 지도를 거꾸로 뒤집은 형태의 지도는 1979년 오스트레일리아의 스튜어트 맥아더가 최초 제작하였고, 1996년에는 우리나라의 길광수 박사가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거꾸로 세계지도를 만들었으나 이 지도에는 새로운 해양영토로 주목받고 있는 남극대륙과 북극해가 자세히 표현되지 않았다.

이번에 새로 제작한 거꾸로 세계지도에서는 이 부분을 보완하는 한편, 우리나라 해양진출의 성과물인 해운항로 개척, 원양어업기지, 극지항로, 남․북극 과학기지 등을 표기하여 전세계로 뻗어나가는 우리나라의 해양력을 한눈에 살필 수 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8일 국무회의에서 새로 제작한 거꾸로 세계지도 배포계획을 소개하며 “이 지도를 바탕으로 살펴보면 우리나라가 중국, 러시아를 배후지로 삼아 바다로 나아가는 부두형태의 국가로서 해양진출에 있어 천혜의 요충지임을 확인할 수 있다.”라고 언급하였다. 이어 ”이 지도에 표현된 것처럼, 광대한 바다를 면하고 있는 우리나라가 앞으로 전 세계로 뻗어 나가는 글로벌 해양강국이 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7-08-10 18:17:35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문해남 (전)해..
  [기사제보] 한진 잃고도 해..
  [사설칼럼] 예선공동순번제..
  [기자수첩] 선박보험시장진..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동정]현대상선, 사랑의 ..
  [동정]IPA, 인권경영헌장 ..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교..
  [동정]한국해양수산연수원..
  [동정]KIOST, 제1호 연구..
  [동정]해수부, 세월호 현..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