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재난관리..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국동항 수변공..
  박주현 의원, ..
  선원노련 정태..
  해양교통관제 ..
  해양바이오, 인..
  1년만 일해도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한중카페리협회 곽인섭 신임 회장, 기자 간담회 개최

3월 21일, 마포 한 음식점에서 한중카페리협회의 신임 곽인섭 회장(한중훼리 사장)을 비롯한 정상영 부회장(연운항훼리 사장), 박대용 부회장(일조국제훼리 사장), 홍기현 감사(위동항운 부사장) 및 협회 전작 전무이사와 전문지 기자단 윤여상 간사(해사신문)를 비롯한 13개 전문지 기자단간에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

신임 곽인섭 회장은 신임 회장으로서 한중 양국의 경제성장 둔화,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 컨테이너선 및 저가 항공기와의 경쟁 심화 및 최근 사드로 인한 피해 등 산적한 현안 문제들을 우리 업계 전체의 이익을 위하여 회원사의 신뢰구축과 관련 업단체와 유대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해결하고자 미력하나마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하였다.

특히, 중국과의 지분 불균형 문제는 양국 합작투자의 근본취지를 훼손하는 문제로서 이미 상당한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고 앞으로도 업체간에 과당경쟁 등으로 경영 악화가 예상되고 일부 회원사가 막대한 자본을 들여 신조선을 건조 시 자본을 증자하는 과정에 어려움이 발생하더라도 양국 사업자의 지분비율이 50:50으로 유지될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주도록 정부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2019년 개장될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운영과 관련해서는 고객을 우선하는 IPA의 경영진이 카페리업계에서 건의한 ON DOCK CY 및 주차장의 면적 확대, LOLO 카페리선 하역작업 문제, 하역사 운영, 승용차와 화물차의 동선 분리, 광역 및 대중 교통망 등 여러 가지 요청사항을 적극 검토하리라 믿는다고 말하였으며, 미흡한 부분에 대하여는 IPA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여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또한, 올해 열릴 한중해운회담에서는 한중카페리항로의 안정화를 위하여 선복과잉으로 인한 과당경쟁 심화 및 사드로 인한 경영 약화 여건 등을 고려하여 새로운 사업자와 지자체 등의 신규항로개설 및 선박추가투입에 대한 문제를 최대한 늦춰주도록 요구할 예정이고, 동일 해역을 빈번히 왕래하는 한중카페리선에 대한 발라스트 배출규제 적용 제외 및 한중 양국의 서로 다른 선령 제한 등 기준을 국제기준에 맞도록 통일기준을 마련해 주도록 건의할 예정이라고 하였다.

정부차원에서 한중항로의 심각한 선복과잉 상황을 고려하여 신규항로 개설 및 선복 추가투입 시기와 규모를 신중히 처리해주시기를 바라며 현재 건설중인 인천항과 곧 착공 예정인 평택항 신국제여객부두 건설에 대하여도 항만공사와 지자체 등에만 맡겨두지 말고 정부 차원의 관리 및 조정에도 힘써주기 바란다고 했다.

최근 한중간에 사드 문제로 인한 중국인의 한국여행 제한 및 화물에 대한 통관 검역 강화로 여객과 화물 수송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양국간 인적 및 물적인 경제 교류에 지장이 없도록 정부차원에서 실효성있는 방안을 강구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기자단에서도 업계의 발전을 위한 정책적 조언을 기탄 없이 해주기를 부탁했다.

관리자
2017-03-22 17:00:38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