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19일 기사검색  
  목포해수청, 신..
  부산항만공사, ..
  SA·한국해운조..
  팬스타엔터프라..
  CJ대한통운, 봉..
  인천항 물류기..
  반부패 익명신..
  부산 나무섬, ..
  남해어업관리단..
  최초 LNG예선 ..
  대한해운, 325,..
  한국해양대, 차..
  군산해경, ‘자..
  한국해양대 등 ..
  여수-고흥 다리..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계약직 선원에게도 근로계약 갱신기대권이 있나요?
번 호
 
등록일
  2019-12-03 07:24:13
글쓴이
  관리자
안녕하세요. 법무법인 세창의 이정엽 변호사입니다.

기간을 정하여 근로계약을 체결한 근로자의 경우 기간이 지나면 근로자로서의 신분관계는 당연히 종료되고, 근로계약을 갱신하지 못하면 갱신거절의 의사표시가 없어도 근로자는 당연히 퇴직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즉, 기간제 계약직의 경우 근로계약상의 근로기간이 경과하면 당연퇴직 하여야 합니다.

그런데, 법원은 기간제 근로자라 하더라도 일정한 요건 하에서는 갱신기대권을 인정하여 사용자가 부당하게 근로계약 갱신을 거절한다면 이를 부당해고와 같이 보고 있고, 이러한 법리는 그간 대법원의 판례들을 통하여 여러 번 확인된 바 있습니다(대법원 2011. 4. 14 선고 2007두1729 판결, 대법원 2017. 10. 12 선고 2015두44493 판결 등). 그러나, 선원의 경우에도 이러한 기간제 근로자의 갱신기대권이 인정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대법원에서 확인된 적이 없었는데, 최근 2019. 10. 31.자로 대법원이 이에 대하여 판시한 사례가 있어 이를 소개하겠습니다(대법원 2019. 10. 31 선고 2019두45647 판결).

해당 사건에서는, (1) 선원과 선사가 작성한 근로계약서는 근로계약이 갱신될 수 있음을 전제하고 있었고, (2) 해당 항로 여객선 운항 사업자가 여러 차례 변경되었지만, 선원은 2005년 또는 2008년부터 이 사건 해당 항로 선박의 기관장으로 근무하면서 1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하는 방식으로 장기간 근무해 왔고, 선원은 해당 항로 여객선 운항 사업자가 변경될 때마다 퇴직금 정산을 받지 않았고 선사도 이를 인식하고 있었으며, (3) 선원은 근로계약을 체결할 당시 이미 선사가 정한 정년이 지난 상태였으나, 선박의 기관장에게 요구되는 직무수행 능력에 문제가 있었다거나, 연령에 따른 작업능률 저하나 위험성이 증대되었다는 등의 사정은 없었음이 법원에서 사실로 인정되었습니다.

이에 대법원은 선원과 선사 사이에는 일정한 요건이 충족되면 근로계약이 갱신된다는 신뢰관계가 형성되어 있으므로, 원고들에게 근로계약이 갱신될 수 있으리라는 정당한 기대권이 인정되고, 선원이 근로계약을 체결하기 이전에 근무성적이 좋지 못했다는 자료만으로는 참가인이 원고들에게 한 갱신거절에 합리적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원심의 결정을 그대로 수긍하였습니다.

모든 기간제(계약직) 선원에게 갱신기대권이 인정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법원이 정한 일정한 요건을 충족한다면, 선원은 갱신기대권을 근거로 기간만료 후의 근로관계는 종전의 근로계약이 갱신된 것과 동일하다고 주장할 수 있고, 갱신 거부에 정당한 사유가 있는지는 사용자가 입증하여야 합니다. 이러한 갱신기대권은 직무수행 능력과 근로자의 업무수행 적격성, 연령에 따른 작업능률 저하나 위험성 증대의 정도, 해당 사업장에서 정년이 지난 고령자가 근무하는 실태와 계약이 갱신된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정년이 도과한 선원에게도 인정될 수 있음을 주의하여야 합니다.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현대상선 CEO 기자..
  [동정]한국해양대 LINC+사..
  [동정]박찬민 사장, 코리..
  [동정]동계 체험형 청년인..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