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한지붕 아래 두..
  목포해수청, 항..
  무료로 해기사..
  IPA 전문자문단..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인천항 콜드체..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동해해경청 민..
  문성혁 해수부 ..
  배재훈 사장, ..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아이의 행동에 대한 책임은?
번 호
 
등록일
  2019-03-05 07:12:59
글쓴이
  관리자
법무법인세창 강백용변호사

봄이 되었고 아이들은 개학을 맞이하였습니다. 활동이 늘어난 만큼 각종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이와 관련한 몇 가지 문제를 살펴보겠습니다.

1. 아이와 부모의 손해배상책임

미성년자가 타인에게 손해를 가한 경우에 그 행위의 책임을 변식할 지능이 없는 때에는 배상의 책임이 없습니다(민법 제753조). 여기서 ‘책임을 변식할 지능’을 책임능력이라 하는데, 사안마다 변식에 필요한 능력이 다를 수 있으므로 개별 사건마다 인정기준이 다를 수 있습니다. 나이만을 기준으로 할 때 초등학생의 경우에는 대체적으로 책임능력이 인정되지 않으므로 손해배상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그를 감독할 법정의무가 있는 자는 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으므로(민법 제755조) 아이의 부모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구할 수 있습니다.

2. 책임능력이 있는 경우 아이 부모의 손해배상책임

민법 제755조는 아이에게 책임능력이 없을 경우 아이 부모에게 책임을 지우는 조항입니다. 그러므로 위 조항에 의해서는 아이가 책임능력이 있는 경우 아이 부모에게 책임을 지울 수 없습니다. 그러나 아이에게 책임능력이 있는 경우에도 그 자력이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손해배상의 실효성을 위해서는 아이 부모의 책임을 인정할 필요성이 큽니다. 우리 대법원도 미성년자가 책임능력이 있어 그 스스로 불법행위책임을 지는 경우에도 그 손해가 당해 미성년자의 감독의무자의 의무위반과 상당인과관계가 있으면 감독의무자는 일반불법행위자로서 손해배상책임이 있다고 보아 그 책임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3. 아이에게 고의가 있는 경우 아이 부모는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을까

아이가 야기한 사고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을 보상하는 보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보험에는 통상 고의나 폭행으로 인한 배상책임은 보상하지 않는다는 면책조항을 두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가 배상책임을 지더라도 보험으로 보상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경우에도 부모는 아이를 돌보지 못한 과실에 대해서 책임을 지므로 아이가 보상받지 못하는 것과는 별개로 보험금을 지급 받을 수 있습니다. 판례도, 아이가 방화를 저질러서 아이의 부모가 아이에 대한 감독의무를 소홀히 하였음을 이유로 손해배상책임을 부담하게 된 사안에서, 아이의 고의를 이유로 아이 부모에 대한 보험금지급을 면할 수는 없다고 보았습니다.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2019년미래해양과학..
  [동정]지역사회 어르신 초..
  [동정]목포해양대학교 교..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해양환경공단, 지역..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