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기사검색  
  인천해사고, 20..
  IPA, 동절기 대..
  2019년 해수부 ..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이완영 의원, ..
  한강하구 남북 ..
  IPA, 종합물류..
  선박안전기술공..
  해양교통안전 ..
  우리 기술로 개..
  해양환경공단, ..
  동해해경청장 ..
  IPA, 사회적가..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번 호
 
등록일
  2018-12-04 19:57:42
글쓴이
  관리자
한국해양진흥공사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땜질처방이 아닌 정부의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
- 기재부는 해양진흥공사 자본금 확충에 반대
하지말고 해양수산부, 부산시도 적극 나서야한다

정부가 '해운업 재건'을 외치며 7월 설립한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출범 반년도 되지 않아 '자금 부족'을 호소하며 국회에 예산 증액을 요구하고 나섰다. 올해 1300억 원의 국비가 투입된 해양진흥공사는 내년에 700억 원이 더 투입될 예정이지만 추가로 1000억 원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법정 자본금 5조 원에 훨씬 못 미치는 3조 1000억 원 규모로 성급하게 출범하는 등 정부의 해운업 재건 정책 부실 설계에 따른 예견된 결과다.

해양진흥공사가 애초 설립취지대로 한국의 해운재건을 위해서는 현재의 자본금, 예산가지고는 턱도없다. 해양수산부나 부산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

특히 원양선사의 초대형 컨테이너 확보나 중소선사의 경영안정 지원 등 자금 지원이 필요한 곳은 한둘이 아니다. 여기에 현대상선에 대한 집중 지원이 가용 자금 부족을 부채질 했다.

해양진흥공사가 내년 예산 700억 원 외에 1000억 원의 증액을 요청한 배경에는 이런 현실이 자리 잡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돈줄을 쥐고 있는 기재부는 외면하고 있다.

'부실 자본금'은 공사 설립 전부터 논란이었다. 이 정도로는 해운·조선업 전반에 대한 지원엔 턱없이 부족해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제대로 된 역할을 하기 힘들다는 게 전문가들의 예견이었다. 선박금융과 해운업 재건을 위한 발주 지원 등 해결해야 할 해양 관련 현안은 차고도 넘친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 때 부산시나 관련시민단체등 노력했으나 출자금 2000억 원마저 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1300억 원으로 축소되었다.

정부가 진정 해운·조선업을 재건할 의지가 있다면 자본금을 대폭적으로 확충하는 길밖에 없다. 정부가 이제는 인식을 새롭게 해야 한다.

땜질처방으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원내의 설립취지를 살리지 못할 것은 뻔한 일이다.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사설칼럼] 국정감사때 단..
  [기사제보] 부산항 근로자 ..
  [동정]해양문화와 과학의 ..
  [동정]IPA , 연구개발 전..
  [동정]해수부 조일환 과장..
  [동정]부산항만공사, 제12..
  [동정]해양환경공단, 201..
  [동정]부산 중앙동 SM상선..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