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한지붕 아래 두..
  목포해수청, 항..
  무료로 해기사..
  IPA 전문자문단..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인천항 콜드체..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동해해경청 민..
  문성혁 해수부 ..
  배재훈 사장, ..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부산항 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대책 시급하다
번 호
 
등록일
  2018-11-26 10:14:49
글쓴이
  관리자

낡은 장비 전면점검과 항만안전상설기구를 즉각 구성하라

부산항에서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부산항에서는 올해만 소속 노동자 3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이런저런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노조원이 아닌 터미널 운영사 협력업체 직원까지 범위를 넓히면 사망자는 4명에 이른다. 노조가 미처 챙기지 못했던 경미한 사안과 불이익을 당할까 두려워 신고를 꺼리는 협력사 사례를 포함하면 사고 발생 건수는 훨씬 많을 것이다.
일련의 비극은 사전 예방만 철저했다면 얼마든지 막을 수 있었다는 사실이다. 다른 사망 사고 역시 생산성 제고라는 이유에 밀려 안전장비 가동이나 안전수칙 준수를 소홀히 하는 바람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항 운영 주체인 부산항만공사(BPA)는 물론이고 상위 기관인 해양수산부의 관리·감독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 이들 기관은 부산항 내 사고 발생 건수나 인명 피해 등에 대한 정확한 통계조차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수부는 항만 안전을 담당하는 별도 부서가 아예 없으며 관련 업무를 전적으로 부두 운영사에 맡기고 있다. BPA는 항만안전기획팀을 만들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조직을 해체했다.
해수부와 BPA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부산항 노동자의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을 깊이 있게 강구해야 한다. 낡은 장비에 대해 전면적인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관련 기관이 참석하는 상설기구를 만드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2019년미래해양과학..
  [동정]지역사회 어르신 초..
  [동정]목포해양대학교 교..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해양환경공단, 지역..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