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해수부, 우리 ..
  인천항만공사 ..
  케이엘넷, 제13..
  ASEAN 교통공무..
  DHL 동향 보고..
  IPA-수협은행, ..
  원양어업 예비 ..
  총허용어획량 ..
  한국선급-현대..
  대한해운, IMO ..
  국내 항구 유일..
  한국해양대학교..
  군산해경과 함..
  해양환경공단-..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부산공동어시장 대표 선출제도 바꿔야한다
번 호
 
등록일
  2018-08-20 15:43:03
글쓴이
  관리자
지금까지의 수협독점에서 민간에 개방해야한다.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전국 최대 수산물 산지 집산지인 부산 공동어시장의 대표이사 선출 과정이 한 차례 연기되고 후보 1명이 사퇴하는 등 혼탁 선거 양상을 띠고 있다. 투명한 선거를 위해서는 앞으로 정관을 개정해 수협 조합장 5명 외에도 산학관연 등 다양한 출신이 참여할 수 있도록 선거인단 수를 늘려야 한다.

지금 선거 과정에서 잡음이 일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 5개 수협 조합장 중심의 선거 체재다. 대표이사 추천위원회가 있지만 위원 6명 중 5명이 수협 상임이사들로 구성해 결국 수협 조합장들의 의견에 휘둘릴 수밖에 없는 구조다. 정관에는 대표이사 선출은 공동어시장의 지분을 가진 경남정치망, 대형기선저인망, 대형선망, 부산시, 서남구기선저인망 수협 등 5개 수협 조합장이 결정하게 돼 있다.

올해도 선거 과정에 잡음이 일면서 다음 선거부터는 수협 조합장 5명 외에도 민간분야 등 다양한 출신이 참여할 수 있도록 선거인단 수를 늘려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정관을 개정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각각 수협이 재산권을 양보해야 하는데 공동어시장이 공공성을 띠긴 하지만 결국 민간 자본으로 구성돼 있어, 영향력을 행사하려면 각 수협이 가진 지분을 사는 방법밖에 없다.

그러나 공동어시장이 민간 운영회사라고 해도 수산업 중심 기관이고 현대화등에 수천억의 혈세가 투입되는 공공성을 가진만큼 방만한 운영에 대한 관리 감독이 시급하다. 추천위원회라도 수협의 상임이사들이 아닌 변호사, 시민단체, 학계, 민간 등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시급하다. 해양수산부가 관리 감독 권한을 가졌지만 운영조성금 문제 등을 방치하고 있어 권한을 행사하지 않으려면 부산시로 권한을 위임하거나 이양하는것도 검토해야한다.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사제보] 부산신항 더 이..
  [사설칼럼] 공동순번제로전..
  [기사제보] 선박이 침몰하..
  [사설칼럼] 청와대논공행상..
  [기사제보] 정태길 선원노..
  [기사제보] 대산항 예선업..
  [동정]현대상선, 인도 아..
  [동정]인천항 건설근로자 ..
  [동정]인천항 선사 안전간..
  [동정]해양진흥公, 제3차 ..
  [동정]국립중앙도서관과 O..
  [동정]목포해대 승선실습 ..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