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기사검색  
  53명의 귀중한 ..
  KSA, 창립 70주..
  부산항 선박안..
  퀴네앤드나겔 (..
  시장 혼란 우려..
  MI, 2019년 8월..
  목포해수청, 해..
  정부가 인증한 ..
  해수부, 세계수..
  팬스타테크솔루..
  대한해운, ‘SM..
  한국선급 케이..
  추석 연휴, 안..
  2019년 해양안..
  해양환경공단, ..
  오운열해양정책..
  한기준중앙해심..
  김희갑해양환경..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확장 시급하다
번 호
 
등록일
  2018-08-13 09:28:32
글쓴이
  관리자
- 국토부는 인천공항 몰아주기 이제그만하라
- 김해공항 홀대와 국제선 청사확장 약속어긴
국토부 장관 범시민적 사퇴운동 불사한다.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영남권 관문인 김해공항이 거의 도떼기시장 수준이다. 수용능력 630만명의 국제선 여객터미널은 1천만여명이 이용하고 있어 잠시라도 편히 앉아 있을 공간 하나 없다. 주차빌딩을 건립하더라도 아직 주차공간도 턱없이 부족하여 항공기를 놓치기 십상이고 중장거리 국제노선이 없어 수많은 시민들이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부산 시민들에게 공항은 짜증나는 곳이고 외국인을 비롯한 이용객들에게는 불편하기 짝이 없는 곳이다.

정부가 신공항을 건설하면 매몰비용이라는 이유로 국제선 터미널 확장에 손을 놓고 있다. 그동안 끊임없는 청사확장에 대한 부산시민의 아우성을 철저히 외면하고 꼼수와 탁상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작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으며, 빠른시일 내에 납득할 만한 대책이 없을 경우에는 전년도 국정감사시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확장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약속을 파기하고 김해공항 홀대가 도를 넘는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범시민적 사퇴운동을 전개할 것이다.

김해공항 홀대는 한국공항공사도 마찬가지이다. 김해공항에서 징수한 항공기 착륙료의 80% 정도를 다른 지역 공항 소음피해 지원이나 자체 경비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착륙료는 공항 소음피해지역 주민 지원을 위해 징수하는 요금임에도 수도권 공항이나 다른 '적자 공항' 주변 지역 지원에 더 많은 재원을 사용한 셈이다. 금년에도 김해공항의 총수익은 2,380억원인데 시설개선 등을 위한 재투자율은 전년도의 절반수준인 25.6%로 610억원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것은 중앙정부의 김해공항 죽이기로 밖에 이해되지 않는 처사이다.

김해공항 국제선 확장에 대한 뚜렷한 계획도 대안도 없는 가운데 그 피해는 오롯이 김해공항 이용객들에게 전가되고 있다. 혼잡도 개선이 시급한 김해공항은 찬밥 신세다. 항공기 이착륙 지연율이 급증해 영남권 이용객이 고통받고 있으나 지금 신공항 논란에 묻혀 김해공항 포화 상태 해소 문제는 거론조차 되지 않고 있다.

최근 5년간(2013~2017) 국내 공항별 항공 혼잡으로 인한 항공기 출발·도착 지연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김해국제공항의 지연 편수는 총 285편으로, 국내 공항 전체 지연편(663편)의 4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사실상 중단된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2단계 확장을 서둘러야 한다. 국제선 청사는 지난해 6월 1단계 확장 공사 이후, 김해신공항 건설 계획과 겹쳐 중복 투자 등의 이유로 2단계 확장 추진이 보류된 상태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제선 이용객은 413만 6927명으로 지난해(359만 4647명)보다 15%가량 늘었다. 최근 감소한 국내선 이용객을 합쳐도 전체 이용객 수가 7%가량 늘었다.
가덕신공항이나 김해신공항이 개항하려면 앞으로 8년〜10년이나 남아 있다. 이런 답보 상태가 지속될 경우 김해공항이 세계에서 가장 불편한 공항으로 낙인찍힐 날도 머지않았다.

그동안 국토부는 김해공항 국제선 터미널 추가 확장에 부정적이다. 매몰 비용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여객이 급증하는 김해국제공항 국제선이 올해 개항 이후 최초로 국제선 여객 1000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공식 전망이 나왔다.

또한 폭증하는 주차수요를 감당하기위해 자투리 공간에 150여면의 주차공간을 만들고 있지만 주차건물이 완공되기 전까진 주차난이 더 심해진다. 여객 증가 추세로 볼 때 이 같은 주차시설 개선은 임시방편에 불과하다.

제2의 도시 공항이 '도떼기시장'처럼 취급된다는 사실이 부끄럽다. 2단계 국제선 청사 확장을 서두르고, 외국 항공사의 미주·유럽 노선 취항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명실상부한 제2의 허브공항으로 만들어야 한다. 김해공항이 제 역할을 못 하는 '용도 폐기 공항'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 몰아주기'를 그만두고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2단계 확장을 서둘러야 한다.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고부가가치 항만으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처녀 출범식 개최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기사제보] 골든레이호 23..
  [기사제보] 생활물류서비스..
  [기자수첩] 평생 ‘꽃길만 ..
  [기사제보] 복지포인트는 ..
  [사설칼럼] 여수항공동순번..
  [기자수첩] 대저해운,평택/..
  [동정]해수부노조 세종시 ..
  [동정]한국해양대 2020학..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부음]이인수이사장빙모상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찌르본 연안쓰레기..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