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해수부, 우리 ..
  인천항만공사 ..
  케이엘넷, 제13..
  ASEAN 교통공무..
  DHL 동향 보고..
  IPA-수협은행, ..
  원양어업 예비 ..
  총허용어획량 ..
  한국선급-현대..
  대한해운, IMO ..
  국내 항구 유일..
  한국해양대학교..
  군산해경과 함..
  해양환경공단-..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대형선망어업을 살려야한다
번 호
 
등록일
  2018-07-24 09:18:22
글쓴이
  관리자
대형선망업계의 줄도산 위기로 부산지역경제에 적지않은 타격이
예상되는만큼 이제 정부의 결단이 필요한 때다.
부산시는 부산경제에 막대한 피해 파급이 예상되는 선망업계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강구하라.

부산 수산업을 이끄는 대형선망업계가 최악의 위기에 직면했다. 지난 3월, 한 업체의 부도를 시작으로 두 업체가 잇달아 매각되거나 법정 관리를 진행중이다.

정부는 지난 2016년 6월 30일 이후 전국 어업인들의 건의와 호소에도 불구하고, 한·일 양국 간 외교적, 정치적 이슈 등을 이유로 한·일 어업협상은 끝이 보이지 않고 그로인한 선망 어업인의 피해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연근해어업 생산량 급감 원인에는 국토해양부의 무분별한 바다모래채취와 한·일 어업협정 결렬,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주요원임을 모든 국민들이 알고 있음에도 정부는 그러한 사실을 인정하지 않은 채 금어기, 금지체장 설정, TAC할당량 축소, 참다랑어 어획 중지 등 각종 규제만 양성하여 어업인들에게 그 책임을 전가시키고 있다.

최근 선망업계에서는 고등어 미성어 및 산란어 어획 자제를 통한 정부의 수산자원관리 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시행해 오던 자율휴어기를 1개월에서 2개월로 확대하고 있다.
한·일어업협정 결렬로 대부분의 회사가 경영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선원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급여 100%를 지급하는 등 뼈를 깎는 자구 노력에도 정부의 최소한의 지원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러한 선망어업의 피해 여파로 후방산업이라 할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 산진 위판장인 부산공동어시장의 사상 최악의 실적은 물론, 수산물 유통업자, 냉동창고업계, 조선소, 각종 기자재 수리업체 등 30곳 협력업체를 포함한 약 3만여명의 수산업계 종사자들이 실직자로 전락하여 부산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끼칠 것이 우려된다.

선망어업인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한·일어업협정의 조속한 타결은 물론 한·일어업협정 지연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 보상할 현행 규제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 수산자원관리를 위해 자율적으로 휴어하는 업종에 대한 정책지원, 우선적인 어선 감척 등이 시급히 요청되여진다.

대형선망업계의 줄도산 위기로 부산지역경제에 적지않은 타격이 예상되는만큼 이제 정부의 결단이 필요한 때다.

해수부는 어업협정 조속히 타결 짓고 선망업계와 어업인을 살리기위해 정부지원이 시급하다. 또한 부산시도 부산경제에 막대한 피해 파급이 예상되므로 시급히 대책을 강구하라.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기사제보] 부산신항 더 이..
  [사설칼럼] 공동순번제로전..
  [기사제보] 선박이 침몰하..
  [사설칼럼] 청와대논공행상..
  [기사제보] 정태길 선원노..
  [기사제보] 대산항 예선업..
  [동정]현대상선, 인도 아..
  [동정]인천항 건설근로자 ..
  [동정]인천항 선사 안전간..
  [동정]해양진흥公, 제3차 ..
  [동정]국립중앙도서관과 O..
  [동정]목포해대 승선실습 ..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