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기사검색  
  광양항 2018년..
  여수광양항만공..
  인천해수청, 수..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퀴네앤드나겔 ..
  UN 지속가능발..
  KMI, 2018년도 ..
  한국선급, 2018..
  한국선급, 국가..
  선급 유럽위원..
  여름에는 역시 ..
  여수·광양항 ..
  해양환경공단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임병규이사장에게 조직개혁 힘을 실어줘아
번 호
  1862
등록일
  2018-06-16 08:56:08
글쓴이
  관리자

승진 자리싸움 ‘임금피크제’ 역효과 없애라
직선제 본부장 투표권 가진 대의원 눈치보기

국회 입법차장 출신인 임병규 한국해운조합 이사장 취임 2개월째로 접어들고 있다. 취임 당시 전체 조합원을 위한 조합으로 변화 하겠다는 조합원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기조실장을 중심으로 한 조직진단 태스크포스팀을 본격 가동하고 실행에 착수했다.
우선 조직진단 T/F팀은 조합내 조직운영 현황과 문제점등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외부 연구기관에 연구용역을 추진중이다. 그동안 조직내에서 인사 적체로 인한 지난 07년부터 임금피크제를 실시중이나 원래도입 취지와 다르게 운영되어 오래전부터 제도개선을 통해 피크제를 없애야 한다는 사내 목소리가 높아졌다.
한정된 조직에 인사승진 적체등 피해를 최소화 하기위해 임금피크제를 도입해 운영의 묘를 살렸으나 조직에서 상사의 명퇴유도로 자신들의 승진과 자리 다툼으로 오히려 역효과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조합은 규정상 만60세까지 정년을 보장해준다. 만57세부터 임금피크제를 적용해 3년간 일정 급여를 일시불로 지급하고 출근여부는 자유의사에 맞긴다. 결국 3년간 급여를 미리 지급하고 새로운 직업으로 전환 준비기간을 주는 공로연수에 해당한다.
임금피크제 도입취지는 원래 직책을 유지 주면서 3년동안 일정급여를 받으면서 업무를 유지하는 것이 본인과 회사를 위한 바람직한 일이다. 조합 관계자는 100세시대를 살아가면서 한평생 몸을 묻어온 직장에서 50세 중반이상에 접어들면서 선배들처럼 명퇴 준비로 들어가면 가족생계와 자녀학비등 심정은 찹찹하다고 밝혔다.
근로자 60세 정년은 보장되고 정년도 62세로 늘어나는 추세로 해운조합도 조직진단을 거쳐 전직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용해서 피크제에 대한 장단점을 고려해 내부규정을 변경해 운영의 묘를 살려야 한다.


본부장 총회 선출보다 이사회 선임 ‘간선제’
해운조합, 조직진단 T/F팀 본격가동 여론수렴


세월호 사태이후 해운 조합법 개정으로 이사장을 비롯한 상임이사인 본부장들도 대의원총회에서 직접선거로 선출하는 빙식으로 전환됐다. 그동안 전국 27명 대의원들의 총회 투표로 이사장을 선출했다. 그러나 사업본부장과 경영본부장, 부산지역본부장등 3명도 총회에서 대의원들이 선출하는 방식으로 전환하자 이에따른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공공기관 유관단체 조직의 수장을 직접투표로 선임하면 이에따른 상임이사는 수장과 손발이 맞는 이사회 추천으로 선임해야 조직의 체계와 위상이 정립된다.
해운조합도 세월호이후 정부 입법으로 이사장과 본부장도 총회에서 선출하도록 국회법을 개정 시행중이다. 임병규이사장은 취임초기 인터뷰에서 지적한 대로 본부장은 총회에서 선출하기보다는 이사회의장 추천으로 총회서 승인하는 방식이 조직을 통합 운영하는데 효율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중차대한 사항을 해양부와 교감과 조직 진단을 통한 연구용역결과가 나오면 본격 추진 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처럼 본부장도 대의원총회에서 직선제로 선출할 경우 이사장 통제에서 벗어난 투표권을 가진 대의원들의 눈치와 줄을 서는 문제점을 일부 조합원들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이제 주사위를 던져졌다. 전국 대의원들도 수장인 임병규 이사장에게 권한과 책무를 최대한 부여해 조직의 안정화와 직원들의 사기를 원상복귀하는데 힘을 실어줘야 한다.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KIOST 부산신청사 ..
  [동정]대이작도에서 프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