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기사검색  
  부산항만공사, ..
  인천항 일자리 ..
  폴라리스쉬핑 3..
  DHL, 글로벌 연..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한국조선해양기..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급, 영국..
  목포해수청 항..
  한국해양대, 신..
  목포해양대학교..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바다의 날, 수산인의 날 통합해야 옳다
번 호
  1844
등록일
  2018-04-02 17:47:25
글쓴이
  관리자

해양부의 통합을 위한 조속 결단을 요구한다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부산항발전협의회

해양수산인들이 올해도 역시 둘로 쪼개진 행사를 치르게 된다. 해수부는 30일 오후 2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7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또한 올해로 23회를 맞는 ‘바다의 날’기념식도 오는 5월 31일 치러진다.

언제부터인가 바다의 날이 있고 또 수산인의 날이 있다. 이 때문에 바다의 날이 반쪽행사가 되고 있고 수산인의 날은 수산인들만의 잔치가 되고 있다. 해양강국 한국은 해양이 국가중심 어젠다로 자리잡아야하고 해양수산인이 똘똘 뭉쳐야 힘이 된다. 본 시민단체도 그동안 수차례 바다의 날과 수산인의 날 통합을 요구한 바 있다.

가뜩이나 해양수산부가 위약한 부처인데 해양과 수산이 따로 떨어져서 될 것인가. 해양과 수산이 힘을 합쳐야 강한 해양수산부가 된다. 또한 현재의 “바다의 날”을 “해양인의 날” 또는 “해양수산인의 날”로 바꾸는 것도 생각해 볼 일이다. 이유는 해양은 단순한 바다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육지에 있는 해양관련산업, 워터프론트(수변부) 또 어촌이 있다. 해양관광시설과 수산유통가공도 있다. 그런 의미에 있어서는 ‘바다의 날’은 맞지 않다. 해양수산부가 해양수산인의 단합을 위하여 조속히 결단을 내려야한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기사제보] 세정수 배출 금..
  [사설칼럼] 김모교수, 선사..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여수지방해양수산청..
  [동정]해양환경교육원, 사..
  [동정]KSS해운, 자사주 71..
  [동정]해양환경교육기관(..
  [동정]12년 연속 노·사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