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22일 월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신규 항..
  김기웅 협회 신.. [유료]
  IPA, '18년 인..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CJ대한통운 ‘..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한국선급, KR e..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세계 해양탐사 ..
  물놀이도 즐기..
  울산항만공사, ..
  조승우 신임 세..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김인현 (고려대 법대)
번 호
 
등록일
  2018-01-08 09:47:54
글쓴이
  관리자
간단하게 보는 유조선과 상선의 충돌사건의 손해배상법률관계

중국근처에서 우리나라로 오던 유조선이 충돌후 화재가 발생하는 큰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유조선의 선원들이 30여명이 행방불명이라고 하니 큰 걱정입니다. 탈출의 여유가 있기 때문에 구조가 가능할 것으로 봅니다만... 성공적인 구조를 기원드립니다.

저의 전공인 손해배상의 문제를 간단하게 봅니다.

우리나라로 향하던 화물이었기 때문에 우리나라 선주가 선체용선(나용선)자 인지가 책임에 영향을 미칩니다. 그렇지만, 선원들이 이란선원이라고 하므로 선체용선은 아니고 정기용선이나 항해용선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항해용선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정유회사는 화주로서의 지위에 있을 뿐입니다.

CLC(유류오염손해배상조약)을 기준으로 봅니다. 등기선박소유자에게 책임을 집중시켜두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유류오염피해자들이 있더라도 우리나라 회사에게 청구는 하지 못합니다. 제3자의 책임은 등기선박소유자에게만 청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등기선박소유자는 책임제한액 만큼의 책임보험에 가입해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 정유회사가 화주로서 운송인인 유조선 선주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하게 됩니다. 운송인은 항해과실면책을 주장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항해중 충돌로 발생한 손해를 항해과실로 면책이 되도록 국제조약이 되어있습니다. 항해과실은 상대선의 선주가 유조선의 화주에게 주장할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화주는 상대선에 대하여 불법행위를 기초로 과실비율에 따른 손해배상청구가 가능하게 됩니다(어느 나라 법률이 적용될지 국제사법상 문제가 있습니다).

물론, 화주는 적하보험자에게 잃어버린 원유의 손해에 대하여 보험금청구가 가능합니다. 보험금을 먼저 지급한 적하보험자가 화주의 지위를 대신하여 상대선 상선의 선주에게 구상청구를 하게 될 것입니다. 상대선(일반상선)도 손해배상책임에 대하여는 P&I 보험에 가입하여 있을 것입니다. 상대선의 선주는 일반상선이므로 1976년 선주책임제한 조약(LLMC)에 따라 책임제한이 가능합니다.

이상 간단히 보았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법률문제가 될 여지는 없지만, 혹시 문제가 되면 해상변호사들에게 정확하게 법률의견을 구하기 바랍니다.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부 인사발..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