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기사검색  
  SM상선, 성공적..
  BPA-카자흐스탄..
  사설항로표지 ..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DHL 코리아, 글..
  CJ대한통운, 서..
  KIFFA, 제10대 ..
  CJ대한통운 미..
  한국선원복지고..
  포항신항내 선..
  인텔리안테크, ..
  KOEM, 장생포항..
  여수광양항만공..
  우리 삶 속의 ..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김영득선용품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한진 잃고도 해운재건 외면하는 국회·정부 한심하다
번 호
  1816
등록일
  2017-12-04 10:24:29
글쓴이
  관리자

해양진흥공사 예산 삭감없이 즉각 반영되어야한다.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부산항발전협의회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부산시민단체협의회

한국해양진흥공사 초반 사업비 확보를 위해서는 예산 심의 과정에서 1000억 원이 삭감되었다. 정부 초기 출자금 2000억 원은 자금난을 겪는 선사를 지원할 초기 사업자금이라 삭감 없이 반영돼야 재대로 공사가 출범할 수 있다.
해양진흥공사는 한진해운 파산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지원을 위해 설립이 추진됐고, 향후 선박·터미널 투자와 보증으로 해운산업 지원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주요 기관이다.해양진흥공사 예산 삭감을 주장하는 표면적인 이유는 설립 근거 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실제 속내를 들여다보면 해양진흥공사 설립이 정부와 여당이 주도한 사업이기에 성사되면 정부·여당의 공적이 된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또한 해양진흥공사 본사를 부산에 두기 때문에 '부산 예산'이라는 것도 주요 반대 이유다.
예산이 지역이나 정파적 이익에 관계없이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곳에 공정하게 배분돼야 하는 것은 상식 중의 상식이다. 지금까지 근거 법률 제정 이전에 관련 예산을 편성한 사례도 적지 않고 이미 국회에 제출돼 있는 해양진흥공사 설립 법안을 정기국회에서 예산과 함께 통과시키면 절차적 문제도 없다. 해운진흥공사는 본사가 부산이긴 하지만 부산만을 위한 기관이 아니라 우리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해운산업의 재도약과 발전을 위한 것이다. 정부·여당 주도 사업이라고 반대한다면 반대를 위한 반대에 불과하다.정부는 해양진흥공사 예산 삭감없이 2000억원 원안대로 통과시켜 해운진흥공사가 정상적인 출범을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구인]IPA, 5월 19일 신규..
  [부음] 김종태(팬스타그룹..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동진아노텍 강병..
  [동정]광양항 친환경항만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