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한지붕 아래 두..
  목포해수청, 항..
  무료로 해기사..
  IPA 전문자문단..
  CJ대한통운 부..
  오는 2020 국제..
  수산 어촌 양식..
  배후단지 내 불..
  FAO 회원국 대..
  인천항 콜드체..
  한국선급, 세계..
  현대상선 신조 ..
  동해해경청 민..
  문성혁 해수부 ..
  배재훈 사장, ..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속이 꽉 찬 바지락과 씹는 맛이 일품인 가자미 맛보세요
- 해수부, 5월 이달의 수산물로 '바지락, 가자미' 선정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5월 이달의 수산물로 속이 꽉 찬 ‘바지락’과 씹는 맛이 일품인 ‘가자미’를 선정하였다.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먹는 조개 중 하나인 바지락은 단백질이 풍부하며, 다양한 무기질과 유기산이 함유되어 시원한 국물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타우린의 함량이 높아 피로회복 및 숙취제거 식품으로 자주 활용되며, 철분․칼슘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성장기 아동이나 청소년 및 빈혈환자들에게도 좋다. 바지락은 주로 국이나 젓갈 형태로 섭취하며, 날것을 요리하여 먹기도 한다.

가자미는 살이 쫄깃하고 단단하여 씹는 맛이 좋은 고단백, 저칼로리 생선으로,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고도 불포화지방산과 필수아미노산인 라이신, 트레오닌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가자미는 흔히 도다리로 통칭되지만 학술적으로는 구분되어 있다. 참고로 넙치(광어)와 가자미(도다리)의 구별법 중 하나로, 눈의 앞 쪽에 서서 눈이 왼쪽으로 쏠려 있으면 넙치(광어), 오른쪽이면 가자미(도다리)이다. 또한 생선을 먹이로 삼는 넙치는 입이 크고 날카로운 이빨을 가진 반면, 패류나 갑각류를 먹는 가자미는 입과 이빨이 작은 편이다.

해양수산부는 국민들이 이달의 수산물로 선정된 바지락과 가자미를 더욱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전국 이마트(가자미 5. 2.~5. 8. 바지락 5. 9.~5. 15.)와 홈플러스(5. 1.~5. 8.), 롯데마트(5. 16.~5. 22.)에서 25~40% 특별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우체국 온라인 쇼핑몰(mall.epost.go.kr), 인터넷수산시장(www.fishsale.co.kr), 온라인 수협쇼핑(www.shshopping.co.kr)에서도 5월 1일부터 31일까지 시중가격보다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바지락과 가자미를 판매한다.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는 바지락과 가자미를 이용한 간편 요리법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제작하여 ‘만개의 레시피(www.10000recipe.com)’와 ‘어식백세 블로그(blog.naver.com/korfish01)’에 게재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5월의 지역축제로 충남 서천군의 ‘서천 자연산광어도미축제’를 소개하였다. 이 축제는 5월 11일(토)부터 26일(일)까지 서천군 마량포구에서 열리며, 신선한 광어와 도미를 회와 매운탕으로 저렴하게 맛보는 등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관리자
2019-05-01 07:48:58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사설칼럼] 도선사협회장학..
  [기사제보] 술에 취한 선장..
  [사설칼럼] 공무원직무유기..
  [기사제보] 스텔라데이지호..
  [기사제보] 문성혁장관세월..
  [기사제보] 문성혁해양부장..
  [동정]2019년미래해양과학..
  [동정]지역사회 어르신 초..
  [동정]목포해양대학교 교..
  [동정]문성혁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인재개발원..
  [동정]해양환경공단, 지역..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